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경찰, '용산 시대' 대비…"경호상 안전·시민불편 대책 협의"

사건/사고

    경찰, '용산 시대' 대비…"경호상 안전·시민불편 대책 협의"

    최관호 서울경찰청장 정례간담회
    "전광훈 목사 불법집회, 절차 따라 수사 중"
    "불법 행위 처벌된다는 무관용 원칙 지켜나갈 것"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수위원회 집무실로 복귀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수위원회 집무실로 복귀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선언한 집무실 용산 이전과 관련, 경찰은 경호상 안전과 시민불편 최소화 관점 등을 중심으로 후속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28일 정례간담회에서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대책과 관련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서 경호처와 긴밀히 회의 중"이라며 "경호상 안전과 시민불편 최소화 관점에서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지난 20일 용산 집무실 이전을 선언했지만 청와대 반대와 예비비 승인 문제에 부딪히면서 추진에 다소 제동이 걸린 상태다. 이날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첫 만찬 회동에서 관련 의제가 오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경찰은 '용산 시대'를 대비해 관할 경찰서인 용산경찰서에 대한 인력 재배치 등도 논의하고 있다. 최 청장은 "집무실 이전이 되게 되면 경찰서마다 업무량 변화는 불가피하기 때문에 인력 조정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을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청장은 또 집무실 주변 집회·시위 우려에 대해 "경찰의 집회·시위에 대한 대비의 원칙은 같다"며 불법 행위에 대한 대응 원칙을 강조했다.

    최 청장은 연일 지하철에서 벌어지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이동권 보장 시위에 대해선 "시민의 이동권과 장애인의 이동권이라는 서로의 기본권 충돌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경찰 비례의 원칙에서 합리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한편 경찰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이 청계광장 등에서 벌이는 대규모 시위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집회를 개최한 부분에 대해서는 총 대상자 5명에 대해서 집시법과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해서 출석요구를 했다"며 "5일 청계광장 집회는 선관위에서 대상자 7명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해 절차에 따라 수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최 청장은 "방역 수칙의 문제는 공동체 안전을 위한 중요한 약속"이라며 "공공의 약속을 가벼이 여기지 않게 불법 행위는 처벌된다는 무관용 원칙을 앞으로도 반드시 지켜나가게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경찰은 대선 관련 선거사범과 관련 총 419건, 744명을 접수으며 현재 343건, 641명을 수사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