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막대한 돈 후원하고도 베이징올림픽 못써먹는 후원사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막대한 돈 후원하고도 베이징올림픽 못써먹는 후원사들

    뉴스듣기
    핵심요약

    평창올림픽 등 예전과 달리 마케팅에 베이징올림픽 활용 자제
    신장 지역 인권 문제 등 중국에 대한 좋지 않은 여론 감안한듯
    인권단체들 후원 중단, 중계방송 취소 압박
    코라콜라 카타르에는 인권 문제 제기, 중국에는 침묵
    인텔 신장산 제품 사용 말라 지침 냈다가 中 반발에 사과

    작년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의 코카콜라 상품 진열 모습. WSJ 캡처작년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의 코카콜라 상품 진열 모습. WSJ 캡처베이징 동계올림픽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공식 후원사들이 예전과 달리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자제하고 있다고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중국 정부의 신장지역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펼치는 등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제적인 여론이 호의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에서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이 가져올 손익을 계산한 결과로 보인다.
     
    비자카드의 경우 2018년 평창올림픽 100일 전부터 트위터를 통해 카운트다운을 하면서 올림픽 때 선보일 신기술 등을 선전했지만 이번에는 트위터에서 어떤 소식도 발표하지 않았고 보도자료도 내지 않았다.
     사진은 2020년 도쿄 올림픽 당시 비자 광고에 올림픽 로고를 사용한 모습. WSJ 캡처사진은 2020년 도쿄 올림픽 당시 비자 광고에 올림픽 로고를 사용한 모습. WSJ 캡처
    평창올림픽 때 '편견을 넘은 사랑'이라는 캠페인을 펼친 P&G나 대규모 TV 광고를 내보냈던 코카콜라도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해서는 미국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한 전국 광고를 보내지 않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따르면 전세계 올림픽 파트너는 알리바바와 코카콜라, 인텔 등 13개사다. 이들 글로벌 기업들은 올림픽을 후원하는 대가로 올림픽 로고 등을 광고에 이용할 수 있다.
     
    일부 상위 기업들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과 2016년 리우 올림픽 대회에 10억 달러(약 1조 2천억원) 이상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사들이 막대한 돈을 쏟아 붓고도 몸을 사리는 것은 신장 위구르족과 홍콩 민주주의 억압 등 중국 공산당의 인권 탄압에 대한 국제적인 비판 여론을 의식한 때문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전 세계 200여개 인권 관련 단체가 베이징 동계 올림픽 후원이나 경기 중계방송을 취소하라는 서한을 보내고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며 기업들을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오메가는 베이징 올림픽을 기념하는 새로운 시계를 출시했다. 사진은 2020년 베이징에 있는 오메가 상점. WSJ 캡처오메가는 베이징 올림픽을 기념하는 새로운 시계를 출시했다. 사진은 2020년 베이징에 있는 오메가 상점. WSJ 캡처
    모든 후원사들이 낮은 자세를 취하는 것은 아니다. 스위스의 시계 업체 오메가는 베이징 올림픽을 기념하는 모델을 출시하는 등 예년과 비슷한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올림픽 후원사 중 하나인 코카콜라는 올해 월드컵 축구대회 개최지인 카타르와 관련해 이주 노동자들에게 월드컵 경기장 건설을 위해 비인간적이고 치명적인 조건을 강요했다고 비판했지만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또 다른 후원사인 인텔은 신장 인권 문제를 이유로 협력업체들에게 신장에서 나는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가 중국 관영매체와 네티즌들의 집중 공격을 받고 꼬리를 내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