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년 구직자가 가장 바라는 일자리는 공무원·공공기관

뉴스듣기


취업/직장인

    청년 구직자가 가장 바라는 일자리는 공무원·공공기관

    뉴스듣기

    청년 구직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일자리는 여전히 공무원·공공기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의 20~34살 남녀 청년구직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청년 구직자 취업인식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취업 희망 분야에는 '공공기관·공무원'이라는 답이 36.8%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대기업이라는 답이 17.2%였다.
     
    '취업만 되면 어디든 상관 없다'는 응답은 16.2%로 '중견기업' 14.6%, 중소기업 11.2%, '벤처·스타트업' 2.4%보다 많았다.
     
    취업할 때 우선 고려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임금과 복지 수준'이라는 답이 37.6%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고용 안정성'21.7%, '워라벨과 기업문화'20.5%, '성장 가능성과 비전'이 12.5%였다.
     
    희망하는 연간 임금수준은 '3천~4천만원'이라는 응답이 39.6%였고 '2200~3천만원' 28.4%, '4천~5천만원' 15.8%, '5천만원 이상' 10.4%, '최저임금 수준인 2200만원 내외' 5.8% 등이었다.
     
    구직활동의 어려움으로는 23.8%가 '인턴십, 실무경험 등 기획 부족'을 꼽았고 '취업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 23.4%, '취업준비 비용 등 경제적 부담' 19.8%, '어학점수, 자격증 등 스펙 갖추기' 18.0% 등이었다.
     
    희망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을 경우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눈높이를 낮춰 하향지원' 47.4%, '희망기업에 계속 지원'26.8%, '진학·창업 등 방향 전환'13.4% 등이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