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안한다, 靑 "오미크론 대응에 집중"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안한다, 靑 "오미크론 대응에 집중"

    뉴스듣기

    "신년기자회견 준비해왔고, 금주 중으로 일정 기획했지만 안하기로"
    "설 연휴 끝나면 공식선거기간 임박, 선거 후 퇴임 전에 따로 소회 밝힐수도"

    지난해 1월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지난해 1월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신년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24일 출입 기자들을 만나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신년기자회견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며 "국민을 대신해 질문해 주시는 언론인 여러분과 직접 소통하는 기회가 여의치 않게 된 것이 매우 아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은 당초 이번주에 예정돼 있었다. 이와 관련해 박 수석도 "문 대통령은 올해에도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인들로부터 자유롭게 질문을 받고 대답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준비해왔고, 중동해외순방을 마친 후 금주 중으로 일정을 계획했다"고 사전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하지만, 중동 순방 도중에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돼 대응 집중 차원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취소한다는 것이 청와대의 입장이다.  

    아울러 청와대는 설 연휴가 끝나면 조만간 공식선거기간이 시작되는 것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년기자회견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은, 설 연휴가 끝나면 바로 2월 15일부터 공식선거기간이 시작되기 때문에 3월 9일 대선 이전까지는 어렵다는 뜻"이라며 "퇴임 전에는 계획하고 있는 것은 없지만, 선거 이후에 퇴임 전에 소회를 밝히는 것을 중심으로 하는 기자회견이나 간담회는 예상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