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부모 누군지도 몰라"

뉴스듣기


미디어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부모 누군지도 몰라"

    뉴스듣기

    보수 성향 제3노조 '현대판 음서제' 주장
    MBC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깊은 유감"
    "공정한 절차 거쳐 신입·경력사원 채용 진행"

    손석희 JTBC 사장. JTBC 제공손석희 JTBC 사장. JTBC 제공손석희 JTBC 사장 아들 손모씨가 최근 MBC 경력기자로 뽑힌 것을 두고 사내 일각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MBC는 채용 과정에 아무 문제 없었다고 밝혔다.

    MBC는 23일 손씨 입사를 두고 "현대판 음서제" "노동귀족의 세습"이라고 주장한 보수 성향 제3노조를 향해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특히 "신입·경력 사원 채용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하고 있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관심사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앞서 MBC 제3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좌파 성향 언론사 임원들이 같은 정치적 성향의 언론사에 품앗이하듯 자식을 입사시키는 일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최종 결정에서 손 기자를 탈락시켜 이러한 구설수로부터 회사를 구제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MBC는 "손씨의 경우 평기자 중심의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며 "단독기사로 보인 취재력 등 업무 현장에서 그를 접한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고 대응했다.

    제3노조가 "경력기자는 곧바로 방송에 투입되기 때문에 방송기자를 주로 뽑고, (손씨처럼) 경제신문 출신을 채용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한 데 대해서는 "본사의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반박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