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정치적 고향 경기 찾아 큰 절 사죄한 이재명 "'내로남불'당 틀린 말 아냐"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정치적 고향 경기 찾아 큰 절 사죄한 이재명 "'내로남불'당 틀린 말 아냐"

    뉴스듣기
    핵심요약

    지지율 정체기 민주당 큰 절 사죄로 돌파구 마련
    "기대하신 바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
    "공정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인재 채용도 폭이 넓지 못했다" 조목조목 반성문
    당 일각서 586 용퇴론도 분출, '선대위 핵심 인물들 입각 안한다' 선언도
    "미래로 갈지 과거 회귀할지 심사 숙고하길 간곡히 요청" 지지호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4일 정치적 고향인 경기도를 찾아 큰 절로 사죄를 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께서는 '내로남불'이란 이름으로 우리 당을 질책한다. 저는 틀린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반성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지역 공약 발표에 앞서 사죄의 큰 절을 올리고 "정치인들과 당원들이 많은 노력하지만 부족한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그 부족함에 대해 사죄드리고, 앞으로 잘 하겠다는 다짐으로 신년을 맞이해서 큰 절을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스권 지지율에 갇힌 가운데, 민주당에 대한 쇄신과 반성 기조를 강화해나가는 모습이다. 지난 11월에도 이 후보는 '이재명의 민주당'을 내세우며 큰 절 사죄를 한 바 있다. 이번에도 '새 민주당'을 내세우며 지지율 정체기의 돌파구 마련을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계속 과반 비율을 유지하고 있는 정권 교체 여론을 달래기위한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이 후보는 "행정 수반인 대통령직을 맡겼고, 총선에서 압도적 다수 의석으로 맡겨 주셨다. 그 이전에 지방 권력의 대부분을 맡겼다"며 "아마도 국민들께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개혁세력으로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 기대한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대하신 바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인 듯하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특히 개혁 진보 세력의 핵심적 가치라고 할 수 있는 공정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며 "인재 채용도 폭이 넓지 못했다"며 인적 쇄신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당 일각에서 586(50대 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용퇴론 등 세대교체론이 분출하고 있는 점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일부 선대위 핵심 의원들은 정부 출범 이후에도 입각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기로 했다.

    이 후보는 "'다른 사람보다 우리는 더 낫지 않나'란 생각은 옳지 않다. 더 겸허한 자세로 권한을 행사 하려고 했는지, 의도와 다르게 그 뜻에 충분히 부합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반성하는 게 맞아서 여러차례 반성의 말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후보는 "(그러나) 앞으로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갈지 과거로 회귀할지 심사 숙고하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나은 변화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