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에 與-野 '신경전'

국회/정당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에 與-野 '신경전'

    핵심요약

    국민의힘 "왜 이 후보 주변인들 의문의 사망하나"
    민주당 "이 후보와 관계 없어…마타도어식 주장"

    11일 국회에서 열린 새해 첫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특혜의혹' 특검수용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11일 국회에서 열린 새해 첫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특혜의혹' 특검수용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한 시민단체 대표가 숨진 배경을 두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12일 논평을 내고 "국민적 의구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왜 유독 이 후보의 주변인들이 연이어 극단적 선택 혹은 의문의 사망을 하는지 국민은 진실규명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안타까운 죽음의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는 일이 남아있는 이들의 책무"라며 "지난해 12월 고인이 된 유한기 전 성남도개공 본부장과 김문기 전 성남도개공 개발1처장에 이어 이 후보의 비리 의혹과 연관된 세 번째 죽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로 진실이 규명되지 못할 것이란 것도 자명해졌다"며 "대장동 게이트의 실체를 밝혀내고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밝히고 잇단 죽음에 대한 국민적 궁금증 역시 해소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진실규명에 협조하는 것이 공당으로서의 책무이자 국민에 대한 도리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측은 정확한 사인이 밝혀지기 전까지 정치적 공세를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모 시민단체 대표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모 시민단체 대표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 측도 이날 입장을 발표하며 "국민의힘 측은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마치 기다렸다는 듯 마타도어성 억지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국민의힘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고인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점을 밝힌다"며 "사법당국은 고인의 사인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규명해 일고의 의혹도 없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오후 8시35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모 시민단체 대표 이모(54)씨의 시신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담당한 이모 변호사에게 수임료를 명목으로 현금 3억원과 주식 20억원어치를 제공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을 한 시민단체에 제보한 인물이다.

    이 시민단체는 이 내용을 토대로 이 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부검 등을 통해 이씨의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