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작전타임' 박세리→여홍철 스포츠 가문 전격탐구

뉴스듣기


방송

    [현장EN:]'작전타임' 박세리→여홍철 스포츠 가문 전격탐구

    뉴스듣기

    박세리, 김성주와 MC 맡아 프로그램 견인
    "운동 선수라 스포츠 예능에 더 마음 간다"
    김성주 "박세리 한번 꼭 보필해보고 싶어"
    여홍철, 딸 여서정과 출연…첫 예능 일상 공개

    왼쪽부터 김성주, 박세리, 여홍철. KBS 제공왼쪽부터 김성주, 박세리, 여홍철. KBS 제공'우리끼리 작전:타임'이 스포츠 가족 예능의 새로운 장을 연다.

    6일 온라인 생중계 된 '우리끼리 작전:타임' 제작발표회에는 박세리·김성주·여홍철이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은 스포츠 스타였던 부모의 등을 보며 치열하게 살아온 2세대와 같은 길을 걸어본 부모 세대를 정조준해 '같고도 다르게 살아가는' 스포츠 패밀리 1·2세대의 희로애락을 풀어낸다.

    다수 스포츠 예능에서 활약한 박세리는 김성주와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이끈다.

    박세리는 "골프가 아닌 다른 스포츠 종목 선수들과 방송을 하면서 매력을 느꼈다. 선수 부모들이 자녀들을 어떻게 돌보는지 궁금하더라"며 "운동 선수였기 때문에 스포츠 예능에 더 마음이 간다. 아직 방송이 어색하지만 프로그램을 결정할 때 영향을 미친다"라고 밝혔다.

    김성주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을 정도로 든든하다. 내가 못하는 부분을 보완해주실 거고 방송을 하면서 여러 스포츠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성향을 잘 아실 것 같다. 긍정적인 에너지를 믿고 따라가는 입장"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중계 베테랑 김성주는 박세리 및 스포츠 스타들과 함께 하고픈 마음에 출연을 결정했다.

    그는 "박세리가 MC라고 해서 꼭 한번 보필해보고 싶었다. 감정표현이 어설프면 PD들이 힘들어하는데 박세리는 꾸밈 없고 시원시원하게 감정표현이 확실하더라"며 "스포츠 스타들이 보통 운동만 해서 방송 대답이 정해져있는데 가족들과 함께 하면 어떤 인간적인 모습이 나올지 궁금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스포츠 스타들에 대한 존경심이 있고 함께 프로그램을 하면서 행복하다. 존경하는 사람들을 한 자리에 모아 내가 질문도 하고 호흡도 맞추는 즐거움이 있다. 기존 스포츠 예능이 스타들 기량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준다"고 차별점을 짚었다.

    '체조 가족' 여홍철·여서정 부녀도 출사표를 던졌다.

    여서정은 2020 도쿄올림픽 도마에서 한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버지 여홍철 역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한국 최초 부녀 올림픽메달리스트의 역사를 썼다. 그야말로 '최초' 기록 보유자들이다.

    평소 사생활 노출을 꺼린다는 여홍철은 "딸 서정이가 하고 싶다고 해서 출연을 결정했다. 저는 사생활 노출을 하기 싫어하는데 서정이는 하자고 했다. 처음에는 집에서 촬영하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워서 반대했다. 경기 때는 카메라가 있어도 의식을 안하는데 예능은 바로 달라붙어 찍으니까 긴장했는데 나중엔 괜찮다더라"고 설명했다.

    평소 두 부녀의 모습은 어떨까. 대를 이어 같은 종목 선수라 오히려 신중하게 된다고.

    여홍철은 "나는 뒤에서 지켜보는 스타일이다. 지도자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야기를 하면 월권이라는 생각이 든다. 지도자 이야기와 내 이야기가 반대라면 본인이 혼란스럽다. 딸이 궁금한 걸 물어보면 답을 해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스타 가족은) 장점보다 단점이 많다. 다른 종목이면 지켜보고 뒷바라지를 할텐데 같은 종목을 하니까 너무 잘 안다. 색안경을 끼고 보는 분들도 많다. 아내가 심판과 코치를 했는데 딸이 국가대표가 되면서 그만두기도 했다. 그런 고충이 있다"고 덧붙였다.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끼리 작전:타임'은 오는 19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