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날 더 공부하고 와라" 서신애 '스미싱'에 일침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날 더 공부하고 와라" 서신애 '스미싱'에 일침

    뉴스듣기
    배우 서신애와 서신애가 공개한 사기 문자. 서신애 SNS 캡처배우 서신애와 서신애가 공개한 사기 문자. 서신애 SNS 캡처배우 서신애가 사기 문자를 공개하며 '스미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서신애는 4일 어머니가 받은 문자 사진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 해당 문자에는 누군가 서신애 어머니에게 '엄마 나 신애. 폰(휴대 전화) 고장인데 확인하면 문자줘'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일명 '스미싱'으로 불리는 문자였다. '스미싱'은 문자 메시지(SMS)와 낚시(피싱·Fishing)의 합성어로, 문자 메시지를 이용해 휴대 전화를 해킹하거나 개인·금융정보를 알아내 금전을 탈취하는 수법의 전자금융사기다.  

    서신애는 "엄마한테 온 보이스피싱 문자다. 아들, 딸 이름은 어떻게 아셨대"라며 "누구인지 모를 동명이인아, 나는 그 시간에 잠들며 잠들었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단다. 그러니 나갈 일도, 고장 날 일도 없지. 나에 대해 좀 더 공부하고 오렴"이라고 일침했다.

    2004년 아역배우로 데뷔한 서신애는 '지붕 뚫고 하이킥' '여왕의 교실' 등을 통해 인기를 모았으며 성인이 된 후에도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발하게 연기를 펼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