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 둔화…성동·광진구 등 4곳 상승 멈춰

뉴스듣기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 둔화…성동·광진구 등 4곳 상승 멈춰

    뉴스듣기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황진환 기자울 성동·광진·동대문·성북구 등 4개 구 아파트 가격이 이번주 보합으로 전환됐다.

    한국부동산원이 6일 내놓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3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0.04%) 대비 0.03% 오르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04%→0.03%) 아파트값도 오름폭이 줄었다.

    지난주까지 통계상 상승이었던 동대문·성동·광진·성북 등 강북권 4개구가 0% 상승률로 보합세를 보였다.

    강북구, 도봉구, 은평구는 아파트값이 일제히 0.01% 하락하며 지난주에 이어 약세가 이어졌다. 금천과 관악구는 각각 3주, 4주 연속 보합세가 지속됐다.

    강남4구는 이번주에도 서초구 0.07%, 강남구 0.05%, 송파구 0.03%, 강동구 0.01% 각각 오르며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오름폭은 지난주보다 줄었다.

    대출 규제, 대선 변수 등을 앞두고 거래 시장이 극도로 침체된 가운에 급매물만 간헐적으로 팔리면서 일부 단지에서 호가를 끌어 내리는 분위기다.

    연합뉴스연합뉴스경기도(0.02%)와 인천(0.07%)의 아파트값도 상승했지만 지난주(각 0.04%, 0.09%)보다 오름폭은 둔화됐다.

    경기도의 경우 하남시와 의정부시가 각각 0.07%, 0.02% 하락 전환됐다. 지난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안양시 아파트값도 금주 들어 보합 전환됐다.

    지방도 대전 아파트값이 2년9개월 만에 떨어지는 등 거래 침체 여파가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대구와 세종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 아파트값이 지난주 보합에서 이번주 -0.06%로 하락 전환됐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도 0.03%로 지난주(0.05%)보다 오름폭이 둔화됐다.

    아파트 전세가격 역시 매물이 쌓이고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안정세가 이어졌다.

    수도권(0.03%→0.02%)과 서울(0.04%→0.02%), 지방(0.07%→0.06%) 모두 상승세가 완만해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