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한종희, LG와의 'OLED 동맹설'에 "가능성 열려 있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삼성 한종희, LG와의 'OLED 동맹설'에 "가능성 열려 있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한 부회장은 올해 출시 예정인 QD(퀀텀닷)-OLED TV에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공급받을 것이라는 '동맹설'과 관련해 "기존 TV 패널 부족이 심했을 때부터 LG로부터 패널을 구매하고 있다"며 "OLED 패널 구매는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고 답했다.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 삼성전자 제공.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이 올해 출시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반 TV에 경쟁사인 LG 패널을 공급받을 가능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한 부회장은 자사가 추진하는 인수·합병(M&A)에 대해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하기도 했다.

    한 부회장은 세계 최대 정보통신(IT)·전자 전시회 'CES 2022' 개막일인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라스베이거스 시저스팰리스에서 국내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한 부회장은 올해 출시 예정인 QD(퀀텀닷)-OLED TV에 LG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공급받을 것이라는 '동맹설'과 관련해 "기존 TV 패널 부족이 심했을 때부터 LG로부터 패널을 구매하고 있다"며 "OLED 패널 구매는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고 답했다.

    당초 이번 CES에서 공개할 것으로 예측된 QD-OLED TV를 선보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QD 디스플레이를 양산하고 있는데 아직 원하는 수량이 안 나와서 전시회에서 뺐다"며 "수량을 확보하면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부회장은 그러면서도 삼성의 TV 기본 전략은 최상위 '마이크로 LED-LCD 기반 QLED' 투 트랙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TV 라인업은 마이크로 LED, 네오(Neo) QLED, QD TV 순이 될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대형 인수합병(M&A)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부품과 완제품(세트) 모두에서 가능성을 크게 열어놓고 (대상을) 상당히 많이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전장(자동차 부품) 사업에서 우선적으로 M&A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후속 질문에 "여러 사업 분야에서 M&A를 검토하고 있어 어디서 먼저 성사될지는 알 수 없지만, 여러분의 생각보다 저희는 훨씬 빨리 뛰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일본 전자업체 소니가 전기차 진출을 선언한 데 대해서는 "자동차 사업을 삼성이 하면 잘할텐데 왜 안 하느냐는 얘기가 많은데 전장업체 하만을 인수해 전장 사업을 강화했다"며 "자동차 사업 여부는 더 들여다보고 의사결정이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는 다만 한 부회장의 자동차 사업 관련 언급이 전장(자동차 부품) 사업에 관한 것으로, 완성차 진출 계획은 전혀 없다고 부연했다.

    한 부회장은 앞서 모두발언에서 "단순히 제품뿐만 아니라 AI, 빅데이터, 로봇 등 미래 핵심 기술과 친환경을 아우르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업에 제한되지 않고 시야를 넓혀 과감하고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부터가 위기로, 자만에 빠지지 않고 미래를 내다봐야 한다"며 "경쟁사들과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프리미엄 시장의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노태문 사장(MX사업부장),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 이재승 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 삼성전자 제공.왼쪽부터 노태문 사장(MX사업부장),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 이재승 사장(생활가전사업부장). 삼성전자 제공.한편 함께 간담회에 나선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프리미엄 플래그십 확보를 위해 삼성전자 차원에서 지난해 진단을 받은 결과 사업부 내 방향성을 논의해 리더십을 확보하자는 방향을 잡았다"고 답했다.

    이어 "단말 기술 리더십 강화, 원 UI를 기반으로 한 갤럭시 경험 강화, 비즈니스 혁신 등 세 가지 방향을 통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비중을 높이려 한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에 대해서는 "중국 혁신팀을 만들며 여러 가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중국이 굉장히 어려운 시장이고 특수화된 시스템이 있기에 조급해하기보단 차근차근 개선하겠다"고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