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상승세 분명하지만 아직 추격자, 골리앗 이길 희망 필요"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상승세 분명하지만 아직 추격자, 골리앗 이길 희망 필요"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 기대 높아지는 것 현장에서 피부로 느껴"
    "힘과 진영논리 아닌 합리와 상식이 선택하는 선거 만들어달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6일 "우리는 아직도 추격자"라며 "상승세는 분명하지만,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로 가는 길은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최근 저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응원의 열기가 높아지는 것을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민심의 거센 파도 앞에 정치인은 한낱 작은 돛단배에 불과하다"며 "저 안철수부터 경계하고 또 경계하겠다. 우리가 무조건 옳다는 교만, 우리가 정의라는 독선 대신, 언제나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원하고 미래에 필요한 준비를 하고 말씀드려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제 대한민국 정치에서 다윗이 골리앗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이 필요하다"며 "불의한 강자가 아닌 정의로운 약자가 이기는 선거, 힘과 진영논리가 아닌 합리와 상식이 선택받는 선거를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안 후보는 전날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것을 두고 "북한에 온갖 수모를 참아가며 우호적인 자세를 취하고 종전선언에 목을 매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철도연결 기공식 행사에 맞춰, 보란 듯이 한 방 먹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안 후보는 "안보 태세 해이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데도, 상황을 냉철하게 판단하고 대응해야하는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방부 장관을 경질하든지, 아니라면 불러다가 제대로 하라고 질책은 해야 되는 것 아니느냐"고 지적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