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슬림 선대위' 뜻 같았는데…윤석열은 왜 김종인과 결별했을까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슬림 선대위' 뜻 같았는데…윤석열은 왜 김종인과 결별했을까

    뉴스듣기
    핵심요약

    "철저한 실무형 선거대책본부 구성하겠다"
    애초 김종인·이준석이 주장했던 내용
    '근데 왜 결별했냐' 묻자 "더 슬림하다"
    내부에선 "꼭두각시 프레임 부담된 듯"
    다만 홀로서기 나선 尹 두고 벌써 우려
    홀로 반전포인트 찾을지, 실언리스크 관리될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5일 외부일정을 마치고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5일 외부일정을 마치고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5일 내놓은 새로운 선거 전략은 '슬림한 선거 기구'이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일찌감치 주장해 왔던 내용과 다르지 않음에도 윤 후보는 왜 김 전 위원장을 내치는 결정을 내렸을까. 당 내에선 감정적으로 틀어진 것도 있겠지만 '꼭두각시 프레임'에 부담을 느낀 윤 후보가 결별을 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결별 택한 윤석열…"꼭두각시 프레임 파괴할 유일한 방법"

    윤 후보는 이날 기존 선대위의 완전 해체를 발표하며 "매머드라 불렸고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지금까지 선거 캠페인의 잘못된 부분을 인정하고 바로 잡겠다"라며 "철저한 실무형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구상했던 선대위 개편안과 다르지 않은데 왜 함께 가지 않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더 슬림하고, 더 의사 결정이 빠르기 때문이다"라고만 답했다. 결별을 설명하기엔 충분치 않은 답변이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 측 관계자는 CBS 노컷뉴스에 "감정적 문제도 있겠지만, 김종인 상왕설이나 꼭두각시 프레임을 파괴하기 위해서는 김 위원장과 결별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가 해주는 대로 연기를 잘하면 선거는 승리한다"고 말해 안그래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측으로부터 무능 프레임으로 공격 받고 있는 윤 후보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이유가 됐던 최서원의 국정농단이 겹친다는 지적까지 나왔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을 시청한후 외부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선대위 쇄신안 발표을 시청한후 외부로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보스 기질의 윤 후보가 전권을 가지고 다소 독선적인 스타일을 가진 김 전 위원장과 처음부터 맞기 어려웠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 전 위원장과 직접 일해 본 경험이 있는 한 당직자는 "'을'로는 한 번도 살아본 적이 없었던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의 업무 스타일이나 지시 방침을 감정적으로도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의원은 "윤 후보가 김 위원장과 맞지 않아 헤어진 것 아니겠는가"라며 "계속 같이 있으면 갈등이 생길 것 같으니 후보가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주위에서 '후보 중심'을 강조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김종인 사단도 모두 떠나…尹 중도 공략될까

    이른바 김 전 위원장 사단으로 불렸던 인사들도 모두 새로운 선대본부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정책본부장에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 임태희 전 총괄상황본부장이 임명될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지만, 원희룡 전 정책총괄본부장이 맡기로 했다.

    김 전 위원장 측근으로 분류되는 금태섭 전 전략기획실장과 김근식 전 정세분석실장, 정태근 전 정무실장 등 중도층에 소구력이 있는 인사들도 이날 일찌감치 윤 후보를 떠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 측 한 인사는 통화에서 "중도층 공략에 대한 고민이 없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김 위원장의 중도 상징성과 의제 설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을 지 여부가 문제로 남는다. 정치 경험이 수 개월에 불과한 정치 초보인 윤 후보가 대선까지 두 달 남짓한 시간 동안 자력으로 반전 포인트를 만들 수 있냐는 것이다. 

    한 의원은 "김 전 위원장과 갈등이 생기니 있으면 있는 대로 문제가 있겠지만, 없으면 없는 대로 문제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최근 2030의 이탈은 이미 벌어졌고, 그 윗세대에서도 여론조사 상 지지율이 많이 빠지고 있다"라며 "김 전 위원장 부재는 이러한 사람들이 쭉 나가는 상황에서 화룡점정을 찍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