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르포]홍등은 꺼졌지만…'풍선 효과?' 수원역 주변 돌아보니

뉴스듣기


경인

    [르포]홍등은 꺼졌지만…'풍선 효과?' 수원역 주변 돌아보니

    뉴스듣기
    핵심요약

    성매매집결지 폐쇄 후 사라진 여성들
    수원역 인근, 모텔·다방 성매매 여전
    업주들 연락처 통해 '아가씨 호출'
    기업형 성매매 검거…오피걸 광고도
    종사자 자활 30%, 나머지 행방 묘연
    폐쇄 조치 후 '풍선효과' 우려 제기
    "포괄적 성매매 근절·자활지원 활성화"

    지난해 5월 31일 자정부터 전면 폐쇄 조치된 경기 수원역 인근 성매매집결지. 영업이 중단된 유리방 업소들이 즐비한 골목 사이로 모텔과 다방 간판 등이 보인다. 박창주 기자지난해 5월 31일 자정부터 전면 폐쇄 조치된 경기 수원역 인근 성매매집결지. 영업이 중단된 유리방 업소들이 즐비한 골목 사이로 모텔과 다방 간판 등이 보인다. 박창주 기자경기남부 최대 규모였던 수원역 성매매집결지가 폐쇄된 지 반년. 200여명의 성매매 여성 중 자활 지원을 받고 있는 여성은 3분의 1뿐. 나머지는 어디로 갔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
     
    이후 온라인에는 수원역 주변 오피스텔을 빌려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다는 광고가 등장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수도권 서남부 일대에서 기업형 성매매 일당이 적발돼 경찰은 수원역 집결지 폐쇄로 더 음성적인 성매매가 횡행하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불 꺼진 유리방…모텔 곳곳은 성매매 '영업중'

     
    "다방에서 아가씨들을 데려옵니다. (성매매) 업주 연락처를 갖고 있는 (숙박업소) 사장들은 수시로 부른다고 들었어요." (수원역 앞 한 모텔 업주)
     
    지난달 30일 밤 9시쯤 수원역 앞 폐쇄된 성매매집결지. 붉은 불빛이 꺼진 골목골목, 모텔과 여인숙 등의 불빛이 유난히 빛났다.
     
    실제로 성매매를 알선해주는 모텔 등 숙박업소는 너무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대여섯 곳의 숙박업소에 문의한 결과 한 곳 빼고는 모두 성매매가 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숙박이 아닌 성매매가 목적임을 밝히자 업주들은 금방 여러 조건들을 쏟아냈다.
     
    한 모텔 사장은 "짧은 밤은 5만 원이고 젊은 아가씨는 20만 원, 계산은 현금만 된다"고 일러줬다.
     
    또 다른 한 여인숙 사장(50대·여)은 "빨간집(집결지 업소)들은 없어졌어도 계속 (성매매) 장사하고 있다"며 "40~50대 정도 연령대는 언제든지 불러줄 수 있다"고 귀띔했다.

    수원역 성매매집결지내 업소 들은 철거 공사로 상당수 건물들이 부서진 상태다. 박창주 기자수원역 성매매집결지내 업소 들은 철거 공사로 상당수 건물들이 부서진 상태다. 박창주 기자 

    집결지 폐쇄에도 '틈새 성매매' 기승…당국 난색

     
    5일 경기도 수원시와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수원역 앞 성매매집결지 폐쇄 이후 집결지 주변 숙박업소 등에서 성매매 여성을 연결해주고 돈을 받는 불법 성매매(속칭 '여관말이')가 기승이다.
     
    또 일부 다방 등지에서는 밀실이나 픽업(데려감) 방식으로 성매매가 버젓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경찰은 집결지 폐쇄 이후 모텔, 다방 등을 특별 단속해 20건 가까이 불법 성매매를 적발해 입건할 방침이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모텔, 다방들도 집결지처럼 오래전부터 운영돼 온 불법업소"라며 "행여 집결지 폐쇄로 더 확산하지 않을까 염려돼 후속 단속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텅빈 성매매 업소 유리문에 엑스자 모양으로 테이프가 붙여있는 모습. 박창주 기자텅빈 성매매 업소 유리문에 엑스자 모양으로 테이프가 붙여있는 모습. 박창주 기자집결지 폐쇄를 최대 치적으로 내세웠던 수원시로서도 예상치 못한 풍선효과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수원시는 집결지 외에 장기간 음성화된 영업에 대해 경찰과 합동 계도, 단속에 나서는 것 말고는 달리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입장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틈새에서 행해지는 성매매까지 관리, 감독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기존 성매매 여성들도 스스로 자활지원을 신청하지 않는 한 딱히 나서서 도와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유형별 성매매 근절…항구적 종사자 지원책 절실"

     
    전문가들은 업소가 밀집된 시설을 폐쇄하는 것만으로는 애초 성매매를 뿌리 뽑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한 행정력으로 신속하게 시설을 철거하는 데만 치중할 게 아니라, 일대에서 병행되던 음성적인 업소들도 정비한다든지 보다 많은 성매매 여성들이 다시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중·장기적인 자활지원 설득에 나서는 등 포괄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된다는 것이다.
     
    한 성매매 문제 관련 시민단체 대표는 "집결지를 폐쇄하는 과정에서 해당 구역내 여러 형태의 불법영업에 대해서도 대비를 했어야 됐다"며 "성매매 여성에 대한 자활 지원도 지속적으로 더 많은 대상자에게 적용되도록 인권적인 측면에서 접근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성매매집결지에서 운영되던 한 업소 출입문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박창주 기자성매매집결지에서 운영되던 한 업소 출입문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박창주 기자앞서 수원시는 주거비 800만 원과 월 생활비 100만 원, 직업훈련비 360만 원 등의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지원책(기간 1년)을 제시했다.
     
    그러나 집결지내 일부 업주와 종사자 여성들은 영업 중단에 따른 손실금과 이주비를 보상하지 않으면 영업을 재개하겠다며 시와 경찰의 강제 폐쇄 조치에 거세게 반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2021년 7월 1일자 "[영상]"살 자신이 없다" 수원역 집창촌 폐쇄…길 잃은 여성들" / 2021년 7월 2일자 "집창촌 폐쇄…"'전지적 행정시점'에 우리는 없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nocutnews@cbs.co.kr (경인지역 cbskkic@gmail.com)
    ▷카카오톡 @노컷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