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준석 "윤핵관들, 지지율 올릴 고민보다 당내 권력투쟁 생각만"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이준석 "윤핵관들, 지지율 올릴 고민보다 당내 권력투쟁 생각만"

    뉴스듣기
    핵심요약

    선대위 관련 "지지율 고민보다 내부 투쟁 몰입하는 사람 많아"
    "당 대표 자진사퇴, 전혀 고려한 바 없어…의원들 결의는 의견일 뿐"
    야권 후보 단일화 관련 "끝까지 손잡은 경우 없다…최고 전략은 후보의 매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당 선거대책위원회 내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관계자)에 대해 "윤 후보의 지지율을 올릴 고민을 하기보다는 누구 탓 할까, 어떻게 하면 당내 권력투쟁을 한번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대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보를 다 듣는데 지지율 올릴 방법을 하나라도 고안해 낸 게 있냐"며 이같이 밝혔다.
     
    지지율 하락세를 겪고 있는 윤 후보는 이날 11시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대책위원회 해체 선언과 함께 전면 개편에 돌입할 예정이다. 선대위 주요 인사들이 자진 사퇴를 표명한 가운데 이 대표는 당 대표 자진 사퇴 여부에 대해 전혀 고려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0일 조수진 최고위원과 갈등을 계기로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사퇴한 데 대해 "제가 안에서 있었던 일을 다 이야기하면 아마 책이 나올 것"이라며 "제가 지금 안에서 있었던 일을 밖에 얘기한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은 무슨 말을 했는지를 하나라도 적시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대위 운영에 있어서 당 대표로서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 등 공적인 영역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을 말한 것"이라며 "누가 저한테 전화해서 이런 식으로 압박을 하고 저한테 무슨 불합리한 부분을 말한 것은 제가 한 마디도 한 얘기가 없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 측 관계자들이 김종인 위원장이 윤 후보의 리더십에 타격을 주면서 선대위 해체 사태를 촉발시켰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강력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분들은 익명 인터뷰는 좀 그만 하시면 좋겠다.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며 "예를 들어 윤 후보가 입당할 때 당 대표를 패싱한 건 괜찮고 지금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 개편에서 전권을 갖고 하는 데 있어서 윤 후보 패싱은 안 되는 거냐"고 반문했다.
     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선대위원장 사퇴의 뜻을 밝힌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그러면서 "조 최고위원이 당 대표의 말을 듣지 않고 내 마음대로 하겠다고 했을 때는 (윤 후보가) 이게 민주주의다라고 그랬다"며 "한 가지 장단에 춤을 춰야 되는데 어느 장단에 춰야 하냐"고 말했다.

    윤핵관들이 최근 자신들을 향한 압박 수위가 높아지자, 이핵관(이준석 측 핵심관계자) 프레임을 만들어 역공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핵관이라고 지목한 사람들은 당 대표 비서실에서 명패 깔고 공개적으로 일하는 사람들"이라며 "거기다 대놓고 '이핵관' 이러면서 프레임 만들어서 대처하겠다는 게 그게 지금 선대위라고 불리는 '이준석 대책위원회'의 특징"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지금 선거 앞두고 지지율을 올릴 고민보다는 '이준석 대책위원회'가 돼서 열심히 활동하시는 것 같다"며 "그 정도 진지함과 그 정도의 연구 능력, 그걸로 지지율을 올릴 방법을 고민하셨으면 애초에 이 사태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자진 사퇴 가능성에 대해선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윤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와 관련해 "지금까지 단일화를 통해 끝까지 손을 잡고 간 경우는 없다"며 "단일화 이전에 가장 최고의 선거 전략은 후보의 매력을 높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