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0대 이상 제한' 캠핑장에…"나이로 차별" vs "업주 마음"[이슈시개]

뉴스듣기


사회 일반

    '40대 이상 제한' 캠핑장에…"나이로 차별" vs "업주 마음"[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40대 이상의 연령대에 예약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한 한 캠핑장의 공지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는 "캠핑장은 20·30대 고객 취향에 맞춘 것임으로 40대 이상 고객에게는 적합하지 않다"며 "영업 손실을 감수한 것"이라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공지에 '나이로 차별하는 것'이라는 주장과 '업주를 이해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인권위는 앞서 노키즈존에 대해서는 "합리적 이유가 없는 차별 행위"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캠핑장 예약에 연령 제한을 걸어둔 업체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캠핑장 예약에 연령 제한을 걸어둔 업체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
    40대 이상의 연령대에 예약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한 한 캠핑장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해당 업체는 바람직한 캠핑 문화를 위해 영업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지만, 나이로 차별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하지만 업체 측을 옹호하는 반응도 있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상에선 40대 이상의 중년층 이용이 제한된다고 알린 한 캠핑장 업체의 공지문이 공유되고 있다. 해당 업체는 "우리 카라반은 조용하고 쾌적한 캠핑 서비스 제공을 위해 단체팀, 남녀혼성팀, 여성 5인 이상 팀, 남성팀 등 정해진 이용객 외의 예약을 받지 않는다"며 "부득이 영업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바람직한 캠핑 문화를 위해 취하는 예약 제한"이라 알렸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그 다음이다. 이 업체는 "커플일지라도 가족 외에는 40대 이상 연인 등에게는 적합하지 않아 예약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또한, 캠핑장은 전부 카라반으로 교체하여 2·30대 고객 취향에 맞춘 것임으로 40대 이상 고객에게는 적합하지 않다"며 "40대 이상 분들은 자녀를 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예약 자제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카라반은 20·30대 젊은 여성 취향이 강해 남성 전용팀 혹은 중년팀하고 컨셉이 전혀 안 맞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같은 공지 사항에 부정적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한 온라인 캠핑 카페 회원은 "나이 먹는 것도 서러운데 이런 곳도 있냐"며 해당 공지문을 공유했다.

    이에 다른 회원들은 "나이로 차별한다", "노키즈존을 바라보는 아이들의 기분이 이해된다", "젊은 사람들은 나이를 안 먹는 줄 아나", "살다 살다 별 공지를 다 본다" 등 부정적 반응을 내보였다.

    반면 캠핑 업체를 옹호하는 의견도 팽팽하게 맞섰다. 다른 온라인 캠핑 카페의 한 회원은 "(일반 캠핑장에서는) 50대 이상 아저씨와 아줌마 열댓 명이 모여서 노래를 떼창으로 부른다. 조용히 해달라 하면 '내가 내 돈 주고 캠핑장 오는데 내 맘'이라는 식"이었다며 "사실 노중년존을 이해는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 밖에도 "업주 마음이라 할 말 없다", "이유가 있으니 안 받는 것", "싫으면 안 가면 그만", "업주가 이해된다"는 등의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17년 논란이 됐던 '노키즈존'에 대해 "노키즈 식당은 아동 차별"이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인권위는 당시 13세 이하의 아동들의 이용을 제한한 식당에 "파스타, 스테이크 등 아동들이 선호하는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에서 아동의 이용을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나이를 이유로 한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차별 행위"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상업 시설의 운영자들은 최대한의 이익 창출을 목적으로 하고 이들에게는 헌법 제15조에 따라 영업의 자유가 보장되고 있으나 이같은 자유가 무제한적으로 인정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합당한 사유가 인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