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입에 소주병 물고 운전…시민들이 사고 막았다[이슈시개]

뉴스듣기


사건/사고

    [영상]입에 소주병 물고 운전…시민들이 사고 막았다[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소주를 마시며 차를 몰던 음주운전자가 시민들에 의해 제지됐습니다. 음주운전자는 계속해서 도주를 시도했지만 시민들은 해당 차량을 다른 차로 가로막고, 차 열쇠를 빼앗는 등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해당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으며 입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음주운전자엔 분노를, 제보자에겐 칭찬을 보냈습니다.

    터널 안에서 차선을 넘나들며 주행 중인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터널 안에서 차선을 넘나들며 주행 중인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대낮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한 운전자가 만취한 상태로 차량을 몰다 시민들의 제지를 받은 사연이 공개됐다.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해당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30일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5만 건 블박을 본 한문철 변호사도 처음 본 영상'이라는 제목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음주운전 현행범을 검거했다"며 "난폭운전 위협운전으로 차를 멈춰 세웠는데 인생까지 포기하셨는지 소주 병을 입에 물고 얘기를 하시더라"라고 당시의 상황을 회상했다.

    터널에서 비틀대는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터널에서 비틀대는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사건은 지난 11월 26일 오전 10시경 서울시 동작구 상도동에 위치한 국사봉 터널에서 발생했다.

    공개한 영상에는 제보자의 차량을 추월한 한 흰색 승용차가 터널 내 차선을 넘나들며 위태롭게 주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한문철 변호사는 "보복 운전을 하는 것이냐. 왔다 갔다 뭐 하는 거냐"며 "이상하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터널에서 나란히 주행할 때 소주 병을 들고 마시면서 운전하는 걸 목격했다"며 "(해당 차량을) 막아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아 제 차고 뭐고 아무 생각 없이 쫓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주행을 멈추라는 요구에도 골목길로 도망가는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주행을 멈추라는 요구에도 골목길로 도망가는 음주운전 차량.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제보자는 자신의 차를 해당 차량 쪽으로 세워 가로막은 후 운전자를 향해 '한쪽으로 차를 대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이후 해당 운전자는 옆에 있던 골목길로 도주했지만, 주차 중이던 승합차에 가로막혀 멈춘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한쪽으로 멈춰 세우려는데 (승용차가) 도주를 했다. 골목에서 나오는 차량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며 "(해당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왼손은 핸들, 오른손에는 플라스틱 소주 병을 들고 있었다. 차 세우라는 제 말이 뭔 말인지 못 알아듣는다는 듯이 웃고 도망갔다. 혀가 꼬인 상태로 뭐라 궁시렁거려 못 알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제보자는 음주운전 차량을 막은 승합차 운전자에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며 도움을 요청해 음주운전자가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한다. 그는 "음주운전자가 계속 도주하려고 시도해 조수석으로 들어가 차 키를 뺏고 경찰에 신고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도주를 시도하는 음주운전자.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도주를 시도하는 음주운전자.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이어 "당시 출동한 경찰이 해당 운전자에 음주 측정을 한 결과, 알콜 수치가 0.1이 넘는 '면허 취소 수치'여서 현행범으로 붙잡혀 갔다"며 "(사건 이후) 동작경찰서 교통조사계 경찰분과 통화했는데, 음주운전(면허 취소 수치) 및 보복 운전 그리고 공무집행 방해(음주 측정 거부 및 난동)로 입건 예정이라고 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과속하고 신호 위반한 곳이 금요일 오전 등교 시간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며 "술을 마시면서 운전을 하는 모습은 정말 칼을 들고 있는 살인자를 보는 것처럼 놀랍고 경악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변호사는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이렇게 시민분들이 (음주운전을) 발견했을 때는 막아야 한다. 그래야 진짜 끔찍한 대참사, 비극을 막을 수 있다"며 "음주운전자분도 이분께 감사하다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누리꾼들도 제보자를 칭찬하고 나섰다. 한 누리꾼은 "불의의 습격을 당한 뻔한 시민을 (제보자가) 살렸다"며 "대단하다"고 칭찬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제보자가 음주운전으로 일어날 수 있었던 사고를 예방해 주신 것"이라며 "감사하다"고 전했다.

    음주운전을 한 운전자를 향해선 "술을 먹으면서 운전하는 경우는 처음 본다", "도로 위의 시한폭탄이다", "헛웃음 밖에 안 나온다"는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