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지지 20대 28명, '불통' 호소하며 민주당 선대위 합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윤석열 지지 20대 28명, '불통' 호소하며 민주당 선대위 합류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선서 윤석열 후보 돕던 청년 모임 28명, 민주당 선대위 합류
    "청년 고통 절절히 소리치고 싶어도 기회 얻지 못했다"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 일자 윤 후보 지지 철회 주장

    연합뉴스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지지했던 20대 청년 지지자들이 캠프 내 '불통문제'를 호소하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에 합류했다.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청년본부는 1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20대 당원 및 지지자, 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청년공동본부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장경태 의원은 "20대의 열정과 노력을 하찮게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 (이들의) 실망, 분노, 박탈, 배신감을 잊지 않겠다. 희망을 주는 정치로 이재명과 함께 하겠다"며 이 후보 캠프에 합류한 청년들을 소개했다.
     
    윤 후보를 지지하는 20대 청년 모임 '팀 공정의 목소리'의 안승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청년의 가슴으로 고통을 절절히 소리치고 싶어도 (캠프에서)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저희 목소리가 (윤) 후보께 닿지 못할 것임을 알았다"고 이 후보 캠프 합류 이유를 설명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재 영입 및 운영 관련해 윤석열 대선 후보측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일 국회 국민의힘 사무실 복도에 붙여진 이 대표와 윤 후보의 포스터가 보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재 영입 및 운영 관련해 윤석열 대선 후보측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일 국회 국민의힘 사무실 복도에 붙여진 이 대표와 윤 후보의 포스터가 보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안 대표는 최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 후보로부터 패싱 당한다는 논란이 일자 이에 크게 실망해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는 취지의 말도 덧붙였다. 해당 모임에서 28명 정도가 민주당 선대위로 넘어왔다고도 밝혔다.
     
    다만, 이들 중에는 아직 국민의힘 당적을 유지하고 있는 청년들도 있다. 장 의원은 일단 민주당 선대위에서는 당적과 상관없이 활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정 직책을 보장 받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이재명 선대위 본부장으로서 활동 영역을 약속 드렸고, 저도 같이 일원이 돼서 활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