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지지율 41%로 역대 최저…"문제는 경제"

뉴스듣기


국제일반

    바이든 지지율 41%로 역대 최저…"문제는 경제"

    뉴스듣기
    핵심요약

    응답자 70% "경제 전망에 비관적"
    중간선거 가상대결서 공화당 51% vs 민주당 4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추락을 거듭하며 4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가 7~10일 미국의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3.5%p),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41%로 취임 후 가장 낮았다.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53%에 달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4월 52%에서 계속해서 하락해 6월에는 50%, 9월 44%를 기록한 바 있다.
     
    공화당 지지자의 80%가 바이든 대통령을 강하게 부정 평가했고, 무당층에서도 부정 평가 비율이 45%에 달했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도 등을 돌리는 추세를 보였다. 지난 6월 조사에선 민주당 지지자의 94%가 바이든 대통령을 긍정 평가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80%만 지지 의사를 나타냈다. 반면 같은 기간 부정 평가는 3%에서 16%로 증가했다.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도 하락세를 보여 내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에 빨간불이 켜졌다. 
     
    '오늘 당장 선거를 실시할 경우 어느 정당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중 등록된 유권자의 51%가 공화당이라고 답했고 민주당이라는 답변은 41%에 불과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낮은 원인은 경제 문제에 대한 실망감 때문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0%가 경제 전망에 대해 비관적이라고 답했고 절반 가까운 응답자는 현재의 심각한 물가상승의 이유를 바이든 대통령 때문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9%에 머물렀다.
     
    WP는 바이든 행정부가 인프라 예산안 처리로 역대급 확장 재정의 문을 열고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합의를 이끄는 등 나름의 성과를 거뒀지만 코로나19의 타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실망감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