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랑제일교회 6차 명도집행 무산… "교인 반발에 충돌 우려"

뉴스듣기


사건/사고

    사랑제일교회 6차 명도집행 무산… "교인 반발에 충돌 우려"

    뉴스듣기

    서울북부지법 명도집행 인원 500명, 5시간 30분 만에 철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신도 300여명, 집행인원·경력과 충돌
    경찰 폭행 교인 7명 현행범 체포… 일부 부상도

    15일 6차 명도집행이 실행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신도들이 지붕과 전봇대 위에 올라 저항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는 철거 문제로 재개발조합과 갈등을 빚어왔다. 연합뉴스15일 6차 명도집행이 실행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신도들이 지붕과 전봇대 위에 올라 저항하고 있다. 사랑제일교회는 철거 문제로 재개발조합과 갈등을 빚어왔다. 연합뉴스
    법원이 집행인력 500여명을 동원해 담임목사 전광훈씨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6차 명도집행을 시도했으나 교회 측 반발로 약 5시간 30분 만에 무산됐다. 지난 5일 5차 명도집행이 무산된 데 이어 10일 만이다.

    15일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3시 15분부터 오전 9시까지 집행인력 500여명을 동원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집행인력은 280명에서 시작해 500명까지 추가 동원됐다.

    이날 현장에는 교인들과 충돌을 대비해 집행인력과 별도로 경력 수백 명과 소방차 등도 배치됐다.

    이날 집행은 이른 오전부터 진행돼 일부 집행인력들이 일찌감치 교회 내부로 진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강제집행에 반발한 교인 300여 명이 집행 현장으로 몰려오자 사고 발생을 우려한 서울북부지법은 오전 9시쯤 집행인력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집행인력과 대치 과정에서 배치된 경찰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교인 7명이 현행범 체포되고, 8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기도 했다.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
    사랑제일교회는 보상금 등 문제로 교회가 있는 장위10구역 재개발 철거에 반대해왔다.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은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에서 승소해 앞서 다섯 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가 책정한 보상금의 7배에 달하는 560억 원을 요구하면서, 법원이 제시한 조정안인 150억 원도 거부했다.

    앞서 지난 5일 진행된 5차 명도집행도 신도들의 극렬한 저항에 막혀 무산된 바 있다. 당시 집행인력 300여 명과 경력 500여 명이 투입됐으나 신도 수백 명이 교회 안팎에서 충돌했다. 또 집행인력이 포크레인 등 중장비로 교회 건물 옆에 토성을 쌓자 일부 신도들이 작업자에게 쇠구슬 새총을 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