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홍남기 작심 비판 "현장 모르고 따뜻한 방에서 정책 결정"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홍남기 작심 비판 "현장 모르고 따뜻한 방에서 정책 결정"

    뉴스듣기
    핵심요약

    이재명 후보, 선대위 회의서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반대한 홍 부총리에 맹공
    '현장을 몰라서 하는 얘기'라며 작심 비판
    野에 尹 50조 손실보상 공약 언급하며 "소상공인 지원책 당 대 당 협의" 제안
    "청년들 목소리 듣지 못해 반성"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15일 "따뜻한 방안의 책상에서 정책 결정하는 것이 현장에서는 멀게 느껴진다고 생각한다"며 "현장 어려움을 체감해보시길 권유드린다"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저격했다.

    최근 당의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위한 재원마련 방안에 정면 반대 입장을 내비친 홍 부총리에 대해 이 후보가 직접 '현장을 몰라서 하는 얘기'라며 작심하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지난 주말 부산 울산 등 경남 지역 순회를 돌고 온 소감에 대해 말하며 "홍 부총리는 포함한 정책 결정 집행자 여러분들"에게 "현장도 찾아보고 목소리 들으면서 지금 서민 경제가 국가 총량은 좋아진다하지만 현장 어려움을 체감해보시길 권유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국화된 지역화폐 호응도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아니 이렇게 유용하고 서민들에게 도움되는 지역화폐 예산을 왜 이렇게 삭감해서 우리한테 절망감을 느끼게 하느냐'는 이야기가 상당히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지역화폐 등 가계 소비를 직접 지원할 수 있는 정책에는 소월하다는정부, 특히 기재부에 대한 비판 의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국민의힘 등 야당에 당장의 대규모 손실보상과 가계소득 직접 지원 정책을 당대 당 합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수락연설할 때 '진보보수 대한민국 따로 있을 수 없다, 통합된 나라 만들자'며 '취임 후 100일 안에 50조 투자해서 손실보상하겠다고 했다'"며 "내년보다 지금이 더 급하고 더 중요하다. 그래서 내년으로 미루지 말고 지금 재원대책 포함해서 지금 당장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하고 소상공인의 매출 늘려줄 수 있는 소비쿠폰을 전국민에게 공평 지급해서 가계소득도 지원하는 그런 정책에 대해서 당대당 협의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지도부에 당부했다.

    이 후보는 그 과정에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맞이해서 GDP 대비 국민 지원금 규모 따지면 지금까지 1.3%여서 다른 나라 주요국 1/10 불과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 이 후보는 자신의 최근 2030세대를 공략 행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특히 청년들과 대화 많이 하고 있는데 청년들 목소리에 대해 저도 반성좀 합니다"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매타버스(민생버스) 출발 국민보고회에서 청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매타버스(민생버스) 출발 국민보고회에서 청년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어 "이게 우리는 고도 성장 시기 살아온 기성세대라 기회 많은 세상에서 많은 도전 성취를 이뤘지만 청년 세대는 저성장 사회에 살게되면서 아무래도 기회가 부족해서 경쟁을 격렬하고 또 도전보다는 정말 절망과 위기 느끼는 시대를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우리는 사실 청년 문제에 대해 어려움이 있지'라고 생각은 하지만 정말 그들이 느끼는 고통에 대해 공감하고 따뜻하게 감싸안고 개선은 못할지언정 공감하고 들어주려는 노력이라도 절실하게 했는지에 대해 저 자신도 깊이 반성되고 아팠다"고 고백했다. 그는 "근본 해결은 서서히 하더라도 현재 문제에 대해 문제로 인해 그들이 느끼는 고통에 공감하고 위로하고 들어라도 주는 노력을 저 부터라도 좀 더 많이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