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좌회전하는데 '쿵'…조폭 낀 고의 교통사고 6억 '꿀꺽'

뉴스듣기


대전

    좌회전하는데 '쿵'…조폭 낀 고의 교통사고 6억 '꿀꺽'

    뉴스듣기
    좌회전 차량에 고의로 접촉 사고를 내는 모습. 대전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좌회전 차량에 고의로 접촉 사고를 내는 모습. 대전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2019년 10월 4일 오후 3시 29분쯤 대전시 유성구의 한 교차로에서 2차로를 운행하던 일당은 1차로에서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는 외제 차의 우측 부분을 고의로 들이받았다. 일부러 사고를 낼 당시 차량에 탑승한 인원은 5명. 일당은 차량 미수선 수리비 750만 원, 합의금 1170만 원 등 명목으로 2040만 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좌회전하거나 차선을 바꾸는 차량을 대상으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조직폭력배 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조폭 등은 교통사고를 낸 뒤 차주에게 보험처리를 하도록 하거나, 범행에 가담하도록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혐의로 조직폭력배 A(24)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공범 8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지난 2월까지 대전과 서울 등 지역을 옮겨 다니며 101차례에 걸쳐 고의로 접촉 사고를 내는 수법으로 모두 6억 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주로 직진 중 차선을 변경하거나,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차선을 이탈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접촉사고를 일으켰다.

    이후 상대 운전자가 과실 비율이 높다는 점을 이용해 합의금, 미수선 처리비 등을 요구했다. 보험금을 부풀리기 위해 외제 차량에 3~5명씩 탄 상태로 사고를 냈다.

    일당 중 21명은 조직폭력배로, 사고 당시 위협적인 분위기를 만들어 보험 처리를 하도록 만들었다는 진술도 나왔다.

    피해 운전자 중 한 여성은 "차를 막아 세운 뒤 내려서 문신을 보여주며 위협적인 분위기를 만들었고, 어쩔 수 없이 보험처리를 접수했다"고 진술했다.

    주요 가담자인 대전지역 조직폭력배들은 같은 조직원, 지인을 공범으로 모집한 뒤 범행을 반복하며 1인당 최대 35차례에 걸쳐 고의 교통사고는 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공범 중 일부는 경찰에서 "범행을 거절하고 지방으로 도피하기도 했는데 지방까지 쫓아와 강압하고 위협해서 어쩔 수 없이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법규를 위반할 경우 보험사기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교통법규를 준수해달라"며 "경미한 사고라도 보험 사기가 의심되면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