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대선 후보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이재명 "대선 후보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혜경 여사, 오늘 새벽 의식 잃고 쓰러져 봉합수술 받고 퇴원
    이 후보, 오늘 아내 낙상사고로 일정 전면 취소
    "진심으로 죄송. 아내는 별 탈 없이 잘 회복 중"
    "깨닫지 못한 사이 몸 축내고 있던 아내…평생 못 채울 빚"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함께한 모습. 기념촬영을 앞두고 이재명 후보의 옷매무새를 다듬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함께한 모습. 기념촬영을 앞두고 이재명 후보의 옷매무새를 다듬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9일 아내의 낙상사고로 후보 일정을 전면 취소한 것과 관련해 "갑작스레 취소하는 바람에 많은 분들에게 폐를 끼쳤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애써주신 119 구급대와 의료진 그리고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덕분에 별 탈 없이 잘 회복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아내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다. 제가 인권운동, 시민운동 등 정치에 뛰어드는 바람에 하지 않아도 됐을 고생을 많이 겪게 했다. 힘들고 화가 날 법한 상황에서도 늘 제게 힘이 되어주는 아내"라며 이날 의식을 잃고 쓰러진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 후보는 "제가 미처 깨닫지 못하는 사이, 몸을 축내고 있던 아내에게 저는 평생 두고 갚아도 다 못 채울 빚을 지고 있다. 대선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남편이고 싶다"며 "오늘만큼은 죄송함을 무릅쓰고 아내 곁에 있고 싶다. 일정 취소로 폐를 끼친 모든 분들께는 잊지 않고 꼭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의 배우자 실장을 맡고 있는 이해식 의원도 곧바로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는 사고 당시부터 지금까지 응급실과 병원에 동행하고 자택에서 아내를 보호 중"이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부인 김혜경 여사는 이날 새벽 1시쯤 자택에서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신체 일부를 바닥에 부딪쳐 열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여사는 곧바로 119 구급대에 의해 분당의 한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고, 응급치료 후 열상부위에 봉합수술을 받고 정오쯤 퇴원했다.
     
    이 후보 역시 아내 곁을 지키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후보의 한 측근 인사는 "이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당내 불협화음을 겪었고, 최근 지지율도 주춤하는 등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왔다"며 "아내를 간호하면서 자신도 하루 재충전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