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전과 35범 성범죄자 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추적중

전남

    전과 35범 성범죄자 순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추적중

    황진환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황진환 기자·스마트이미지 제공전남 순천에서 전과 35범인 6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26일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쯤 순천시 금곡동 일대에서 A(62)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

    경남 창녕군에 주소지를 둔 A씨는 전날 밤 차량을 이용해 경북 고령에서 순천 금곡동 일대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와 경남경찰청의 공조 요청을 받은 전남 경찰은 인근 지역 CCTV를 통해 A씨가 타고온 차량과 휴대전화를 버린 뒤 인근 야산으로 도주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기동대 등 경찰관 80여명과 수색견을 투입해 일대 수색과 함께 A씨를 쫒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