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영상]이재명 "청렴 강조했는데…유동규에 배신감"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배신감을 느낀다"면서도 인사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데 대해서는 고개를 숙였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는 "천문학적인 부동산 불로소득이 발생했다는 점에 국민의 공분이 일어났는데, 공직자 일부가 오염돼 유착 의혹을 초래한 데 대해 인사권자로서 사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먼저 이 지사는 "유동규와 측근이냐 아니냐를 놓고 논란이 있는데 (측근 여부는) 법률 용어가 아니다"라며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고 가까운 건 맞지만 현안을 상의할 정도의 관계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유동규가)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있을 때에도 380억 원의 영화 자금을 출연해달라고 했지만 관리가 안 될 것 같아 거절했다"며 "그랬더니 사표 내고 나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그럼에도 "일을 맡겼던 부하 가운데 하나임은 분명하다"면서도 "돈은 마귀다. 본인도 모르게 오염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시정, 도정 운영을 하면서 직원, 간부들에게 어항 속 물고기라고 생각하고 일하라, 화장실에는 부패즉사의 의미를 담은 문구까지 붙여 왔다"며 "(이런 사태가 불거져) 수치스럽다"고 털어놨다.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결정한 2015년 5월 29일 당시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느냐"는 국민의힘 박수영(부산남갑) 의원 질문에 이 지사는 "어떤 보고를 말하는지 특정해달라"며 "세부 보고는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이 측근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만약 대통령이 되면 측근도 아니고 뇌물을 받은 이 사람(유 전 본부장)을 사면할거냐"는 질문에는 "사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날 국감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에 대해 "믿기지 않지만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면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한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인사권자로서 진원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화천대유 실소유주로 알려진 김만배씨가 언급한 이른바 '그분'이 이 지사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어서 전화번호부에 기록해놓았고 이후 한 번 본 것이 다"라고 전면 부인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