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재명 "조폭 연루설 尹 지검장 때부터 억지 수사"

뉴스듣기


정치 일반

    [영상]이재명 "조폭 연루설 尹 지검장 때부터 억지 수사"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직폭력배 연루설에 대해 "과거 윤석열 지검장 시절 서울지검에서 기소를 거듭하던 사안이지만 무혐의 종결된 사건"이라고 일축했다.
     
    18일 이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전 지검장이 있던 서울지검에서 성남시 조폭을 데려다 수사하면서 이재명 비리 있으면 불어라 압박하며 몇 년 전 사건을 기소하고 또 기소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내가 조폭 연루설로 고발당했는데 끝내 무혐의 종결된 사건"이라며 "조폭이 돈을 나한테 줬다는데 그게 사실이면 기자회견이라도 열고 고발해서 진상 규명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 누가, 누구에게, 어디서 등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주면 방어하기 더 좋지 않겠느냐"며 "상식 밖의 주장, 또 면책특권 뒤에 (국회의원이) 숨어서 정치공세 하는 건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감 오전 질의에서 야당 측이 성남시장 시절 이지사와 조폭이 연루돼 뇌물이 오갔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충북 증평군진천군음성군) 의원이 "좀 더 명확하게 한 번 더 해명해 달라"는 요청에 이 같이 답했다. 
     
    앞서 국민의힘 김용판(대구 달서구병) 의원은 과거 이 지사가 조폭으로 알려진 국제마피아파로부터 부당하게 사건을 소개 받고, 성남시장 때 조직원들이 등재된 업체(코마트레이드)에 특혜 행정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과정에서 불법도박사이트에서 번 돈이 이 지사 측에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 원 가까이 흘러들어갔고, 이 가운데 일부는 현금으로 전해졌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 사진공동취재단국민의힘 김용판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김 의원은 기존 해당 조직의 핵심인물이었던 박모씨가 제보한 진술서,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 등 3종 총 17쪽 분량의 문서를 근거로 들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야당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면 지금 이 자리에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활용해 명확한 허위사실을 제시해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하는 것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국회의원 면책특권도 제한해야 된다"고 맞섰다.
     
    또한 이 지사는 국감 질의 중 여러 차례 웃음을 터뜨리며 "아무 근거도 없는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이렇게 제시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