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은혜 "이재명, 국회 토론회 한 번에 道예산 1200만 원"

뉴스듣기


정치 일반

    김은혜 "이재명, 국회 토론회 한 번에 道예산 1200만 원"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자신의 '기본' 시리즈 공약을 홍보하는 국회 행사를 경기도 예산과 인력을 동원해 수차례 치러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야권에서는 이 후보가 그동안 경기도지사로서 도 자원을 대선 캠페인에 활용하는 '지사 찬스'를 누려온 사례라고 주장했다.

    18일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입수한 경기도 내부 공문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6월 국회 근처 호텔에서 주최한 '기본금융' 토론회를 전후해 계획서와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도 경제실장 전결로 처리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의원 19명이 참석했다. 대부분 이재명 캠프의 핵심 참모들이다. 당시 이 후보가 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로 지정돼 경기도 이용철 행정1부지사가 대신 환영사를 읽었다.

    경기도가 한 참석자의 질의에 회신했다며 공문에 첨부한 이메일을 보면 "기본대출은 국민 누구나 보편적으로 지원하는 '기본' 시리즈의 하나"라며 이 후보의 대선 공약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공문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는 1200만 원의 예산이 쓰였다. 호텔 대관료에 360만 원, 기념사진을 찍기 위한 포토월 설치에 95만 원, 포스터와 플래카드 제작에 150만 원, 자료집 발간 등에 300만 원의 예산이 각각 들었다.

    또 이 후보와 주빌리은행 공동은행장을 지낸 유종일 KDI 국제정책대학원장과 발제자 2명에게 경기도 예산으로 각 50만 원, 토론자 3명에게 각 35만 원이 수당으로 지급됐다.

    경기도 여러 부서가 토론회 2주 전부터 행사장 안팎을 꼼꼼히 챙긴 기록도 공문에 첨부된 체크리스트를 통해 확인됐다. 도 공무원들은 여의도에 포스터와 현수막을 게시했다. 중앙부처 등에는 홍보 공문도 보냈다. 당일에는 이 후보의 동선을 따라 움직였다.

    참석자나 토론 내용 등으로 미뤄 대선 캠프 행사에 가까웠으나, 행사 준비와 현장 진행, 뒷정리 등에는 경기도 자원이 과도하게 투입됐다는 것이 김은혜 의원의 지적이다.

    지난 1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기본주택' 토론회도 비슷한 상황이었다. 경기도 도시주택실장 전결로 처리된 이 행사의 결과보고서를 보면, 캠프 핵심 참모 위주의 민주당 의원 20명이 토론회에 참석했다.

    경기도 제공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결과보고서에서 '기본주택을 위한 법령 개정 및 제도 개선, 국회 입법 협의 지속 추진'을 과제로 꼽았다. 또 경기도는 지난 5월 '비주거용 부동산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도 같은 장소에서 같은 형식으로 열었다.

    김은혜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도지사로서 보유하는 행정 네트워크와 방대한 경기도 예산·홍보 조직 등 지사 프리미엄을 극대화해 자신의 대선 행보에 활용한 셈"이라며 "몰염치한 지사 찬스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의 홍보대행사가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공직선거법 검토를 거친 도정 토론회로 도지사 직무의 일환이었다"며 "호화 비용을 쓴 것도 아닌데 일방적 정치 공세"라고 반박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