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쨍그랑' 안경점에 들이닥친 10kg 볼링공…70대 검거

뉴스듣기


부산

    '쨍그랑' 안경점에 들이닥친 10kg 볼링공…70대 검거

    뉴스듣기
    17일 부산 북구 한 안경점에 볼링공이 유리창을 뚫고 들어온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17일 부산 북구 한 안경점에 볼링공이 유리창을 뚫고 들어온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부산 한 내리막길에서 버려진 볼링공을 굴려 안경점 기물을 파손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A(70대)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17일 오후 2시 55분쯤 부산 북구 구포동 한 내리막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안경점 통유리와 내부 기물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경점에 들이닥친 볼링공. 부산경찰청 제공안경점에 들이닥친 볼링공. 부산경찰청 제공경찰에 따르면, 이 볼링공은 길가에 버려진 것으로 무게만 10kg에 달한다.
     
    당시 해당 볼링공이 15도가량 경사진 내리막길을 200m가량 굴러와 안경점 유리를 뚫고 내부로 들어온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볼링공이 들이닥친 안경점은 유리창과 내부 집기 등이 파손돼 500만원 가량 재산피해가 났다. 
     
    볼링공에 맞아 파손된 안경점 집기류. 부산경찰청 제공볼링공에 맞아 파손된 안경점 집기류. 부산경찰청 제공당시 내리막길에는 보행자와 운행 중인 차량 등이 많았으나, 다행히 추가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를 붙잡아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