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영상]이재명 "측근 비리 밝혀지면 사퇴?…윤석열부터 답해야"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 비리로 밝혀질 경우 이 지사의 후속 대처에 대한 공방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측은 이 지사에게 대통령 후보 사퇴와 대통령에 당선돼도 사면하지 말 것을 피력했고, 이 지사는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 문제부터 먼저 대답해달라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박수영(부산남갑) 의원은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에게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결정한 2015년 5월29일 당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관련한 변호사 의견서 등을 받지 않았으면서도 사업 추진을 결정했다"며 "매우 급하게 추진했고 정황상 배임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당시 보고 받았느냐"고 질문했다.

    이 지사는 "어떤 보고를 말하는지 특정해달라"면서도 "세부 보고는 받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이 측근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만약 대통령이 되면 측근도 아니고 뇌물을 받은 이 사람(유 전 본부장)을 사면할거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면하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대선 본선 기간 동안 측근 비리가 밝혀질 경우 후보직을 사퇴하거나 당선된 되더라도 당사자들을 사면할 거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먼저 국민의힘 관련 의혹에 대해서 밝혀달라고 응수했다.

    이 지사는 "측근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대장동이나 백현동 개발사업에 연루된 게 확인되면 (대통령 후보) 사퇴하겠냐"는 질문에는 "측근비리가 있으면 사퇴하겠냐고 묻는다면 윤석열 측근이 100% 확실한 그것부터 먼저 답해주면 답하겠다. 가정형 질문은 옳지 않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정 의원이 "김만배씨는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되면 3년 정도 살다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는 데 잘 아느냐"며 대장동 개발사업이 이 지사의 측근 비리라는 점을 강조하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이 지사의 측근비리라고 몰아부치자 "언론서 보도된 것처럼 저를 인터뷰한 일이 있는게 다"라고 부인했다. 이 지사는 김씨의 혐의가 입증돼 처벌 받는다면 사면할거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엄벌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정 의원의 측근비리 의혹 추궁에 "제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한 설계는 어떻게 하면 민간의 이익을 최소화하고 공공이 최대 환수하느냐에 집중했다"며 이를 위해 "고정이익 최대 환수, 공개 경쟁, 대형 금융기관 중심의 공모, 먹튀 방지를 위한 특약, 부정거래 발견시 무조건 협약 해지 등의 지침을 정해줬기 때문에 세부보고를 받을 이유도, 받은 일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