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상]황교안 '부정경선' 주장에…이준석 "깊은 짜증 느낀다"

국회/정당

    [영상]황교안 '부정경선' 주장에…이준석 "깊은 짜증 느낀다"

    핵심요약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에서 낙선한 황교안 후보가 지속적으로 부정 경선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준석 당대표가 18일 "깊은 짜증을 느낀다"며 "앞으로 각자의 이익을 위해서 당에 해가 되는 행위를 지속하면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2차 예비경선에서 낙선한 황교안 후보의 '부정 경선' 주장에 대해 "갈수록 수준이 낮아지는 (부정선거 주장에) 깊은 짜증을 느낀다"고 18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유투버와 야합해 선서 부정을 내세우는 분들이 있다"며 "공명선거추진단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진상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한 이상 앞으로 각자 이익을 위해서 당에 해가 되는 행위를 지속하면 단호하게 조치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표는 "오늘 이후로 당 선거관리 절차에 대해서 과도한 의혹 제기, 이의 제기하는 이들은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철저하게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한 황교안 후보는 2차 예비경선에서 낙선한 이후 "득표율이 조작됐다"며 지속해서 부정 경선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경선 과정 자료 공개 및 경선 중단 가처분신청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진짜 이 정도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4·15 총선 이후 부정선거 주장하다가 스스로 (자신의) 명예를 갉아먹고, 추락하는 정치인이 종종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