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길 "문대통령 너무 착하시다…이재명은 달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송영길 "문대통령 너무 착하시다…이재명은 달라"

    뉴스듣기
    CBS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宋 "정권교체론? 이재명 당선도 새로운 정권"
    '친문 지지층' 구애보다 '중도외연 확장' 포석
    文 대통령과 '스타일 차이' 강조…"변화 기대"
    "맞상대는 윤석열을 바란다…막무가내 토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8일 '정권 교체' 여론이 꾸준히 높다는 분석에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송 대표는 진행자가 "여당으로서 가장 겁나는 게 정권 교체 민심 아니냐"고 묻자 김대중 정부 말기 상황을 빗대며 이렇게 밝혔다.

    김대중 정권 말기에도 정권 교체론이 높았지만 외려 같은 당 노무현 후보가 그 여론을 담아낸 끝에 대선에 승리했다는 게 송 대표 얘기다.


    송 대표는 정권 교체론을 "모든 국민이 내일은 오늘보다 낫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 교체다 아니다를 떠나서 새로운 정권이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우리가 문재인 정부의 기본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나가지만 그대로 단순 재생산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총리나 각료나 핵심 역할을 했던 분이 아니고 경기지사로 지방행정을 했고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었다.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가 당내 경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만큼 더 이상 '친문(親문재인)' 지지층 표심에 구애하기보다 중도 외연 확장을 노리는 포석으로 보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 윤창원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 윤창원 기자송 대표는 특히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의 기존 성향과는 '스타일'이 다르다고 거듭 웅변했다.

    예를 들어 지금은 야당 대선 주자가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미애 당시 법무장관과 갈등을 노출했을 때 이재명 후보라면 판단이 달랐을 것이라고 봤다.

    송 대표는 "우리 문재인 대통령님이 너무 착하시다. 마음이. 절차를 아주 중시하고"라며 "아마 그런 경우에 불러다가 '그만둬라'라고 해야 되지 않았나. 좀 스타일에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전 국민 재난 지원금 문제로 제가 홍남기 부총리와 아주 부딪쳤는데 경기도는 그냥 다 하겠다고 결정했다"며 "저도 민주당의 비주류로서 당대표가 된 거고, 민주당을 변화시키고 또 정부도 변화시켜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송 대표는 "국민의힘 맞상대로 누가 가장 껄끄럽냐"는 질문에 "누구라도 이재명 후보는 자신 있을 것"이라며 "제일 우리가 바라는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단언했다.

    이어 "가장 내용이 없는 사람"이라며 윤 후보의 경선 토론 실력에 대해 "막무가내 토론"이라고 혹평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