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제유가 급등에 서울 휘발유 평균 가격 1800원도 넘어

뉴스듣기


생활경제

    국제유가 급등에 서울 휘발유 평균 가격 1800원도 넘어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유도 1600원 돌파 눈앞…전국 휘발유 평균 1724.7원
    유류세 인하 관측에…정부 '구체적 검토한 바 없어"

    계속 오르는 휘발유 가격. 연합뉴스계속 오르는 휘발유 가격. 연합뉴스국제 유가가 급등하면서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이 1800원을 넘어서는 등 국내 기름값도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8일 서울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전날 1천796.6원에서 1천801.0원으로 하루 새 4.4원 상승했다.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724.7원을 기록, 지난주 1687.2원보다 37.5원 더 올랐다.

    서울 지역 경유 가격도 1598.7원으로 1600원 돌파를 눈앞에 뒀고 서울 일부 주유소에서는 리터당 2500원을 넘는 곳도 나타났다.

    앞서 전국 휘발유 가격이 최고가를 기록했던 시기는 리터당 2천원을 넘었던 2012년이다. 당시 국제유가 급등 영향으로 2012년 8~10월 리터당 2천원을 상회했다.

    이후 11월부터 2014년 10월 초까지 약 2년간 ℓ당 1800~1900원 선을 유지하다 2014년 10월 둘째 주에 1700원 선으로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유가 상승과 관련해 정부가 유류세를 인하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정부는 아직 신중한 입장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국제유가 및 국내유가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유류세 인하방안에 대해서는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