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유승민 "이재명 국감 태도는 '도마뱀 꼬리 자르기식'"

    뉴스듣기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중석 기자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8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중석 기자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8일 국회 행안위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의 이재명 지사 답변에 대해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 태도라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개최한 부·울·경 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청 오전 국감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궤변과 적반하장, 그리고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으로 오전 국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김만배와 유동규에 대해 책임이 있으면 그 비리에 대해 엄정하게 벌을 받도록 해야 된다고 이야기하고 자기는 전혀 책임이 같이 이야기했는데, 김만배와 유동규 이 두 사람은 이 지사로부터 버림을 받고 참으로 원통하고 분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유 후보는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게이트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한다"며 "아마 우리당 국회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의 돈을 받은 문제 때문에 이 같이 주장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그렇게 떳떳하고 이것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몰아붙일 정도면 그 게이트의 당사자인 국민의힘이 특검을 스스로 자청할테니 더 이상 반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도 (특검을) 반대할 아무런 명문이 없다는 점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