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망보험금 노리고 여성 살해 공모한 10대들…2명도 살해계획

뉴스듣기


광주

    사망보험금 노리고 여성 살해 공모한 10대들…2명도 살해계획

    뉴스듣기
    수억 원의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또래 여성을 살해하려 한 10대 3명이 앞서 두 번이나 살인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 화순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한 박모(19)군과 친구 2명에게 살인예비 혐의를 추가 적용해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과 7월 A(20)씨와 B(20·여)씨를 살해한 뒤 사고사로 위장해 사망보험금을 타내려고 계획을 세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과거 교통사고 보험사기를 함께 저질렀던 A씨를 첫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A씨의 사망보험금 수령인을 B씨로 지정할 목적으로 B씨에게 A씨와 혼인 신고를 하도록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당초 A씨를 산 절벽에서 떨어뜨려 사고사로 위장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A씨가 이들의 계획을 사전에 눈치채고 잠적했다. 이후 이들은 B씨를 범행 대상으로 삼아 전남 화순의 한 다리에서 떨어뜨려 살해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일 밤 11시쯤 전남 화순군 북면 백아산 인근 한 펜션에서 C(19)양의 목 등을 흉기로 찌르고 신체 일부를 압박해 살해하려 한 혐의로 구속됐다. 보험설계사인 박 군은 지난 5월 데이트 앱을 통해 C양에게 접근해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