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검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키맨 정영학 소환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업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투자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관계사 천화동인 5호의 소유주인 정 회계사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회계사는 이 사업이 민관 합동으로 진행되기 이전인 2009년부터 남욱 변호사와 대장동 일대 민영 개발을 추진하며 초기 사업 구상 단계부터 깊숙하게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그가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천화동인 5호는 설립자본금 5500여만원으로 600억원대 배당금을 챙겼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정 회계사에게 사업자 선정과정부터 진행 경과 전반을 조사하면서 사업 핵심 관계자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성남도시개발공사(도공) 사장 직무대행으로서 대장동 민관합동 개발 사업 실무를 진두지휘한 유동규 전 도공 기획본부장 등 핵심 인사들도 출국금지 조치했다.

    최근 관련 고발사건이 검찰에 몰리는 가운데, 중앙지검은 10여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