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두관 "대장동을 BBK처럼 만드는 사이 '고발 사주' 사건 사라져"

뉴스듣기


국회/정당

    김두관 "대장동을 BBK처럼 만드는 사이 '고발 사주' 사건 사라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두관, 이재명 지사 대장동 개발사업 해명 거들기 "법원에 따르면 이 사건의 본질은 환원이 맞다"
    "대장동, 보수언론 만들고 野 나발 불고 우리당 후보까지 부화뇌동" 이낙연 캠프도 비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두둔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이것이 문제다'라고 지적한 의혹은 하나도 없다"며 "대장동 개발과정에서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가 부동산 급등으로 예상치 못한 대박이 났다는 점이 전부"라고 반박했다.

    이어 "저도 관련 사안을 여러 각도로 살펴보았지만, 애초에 계산한 방식으로 이익을 몰아주었거나 실정법을 위반한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지난 2018년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통해 5500억 원을 환수한 것을 법원 또한 인정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법원에 따르면 이 사건의 본질은 환원이 맞다"고 두둔했다.

    이에 더해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지사는 유세과정에서 대장동 문제를 홍보했다"며 "당시 제 지역구였던 김포에서 진행된 유세에서도 이 내용이 언급된 적도 있다. 세상 어느 바보가 자기가 연루된 비리 사건을 공보물에 넣으며 마이크에 떠든답니까"라고 되물었다.
    23일 오전 김두관 의원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일부.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23일 오전 김두관 의원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일부.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그러면서 김 의원은 "대장동이 이제 와서 난장판 소재가 된 이유는 오로지 마타도어 때문"이라며 "보수언론이 만들어내고 국민의힘이 나발불고 우리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진 일"이라고  이낙연 전 대표 측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국힘과 보수세력은 이것을 BBK 사건처럼 만들려고 한다"며 "그러는 사이 증인도 있고 물증도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사건'은 언론에서 사라졌다. 안타깝다"고 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이 지사에 대해 공세를 펴온 같은당 김종민 의원도 야동의 특검 요구에 반대해다는 점을 강조하며 "저는 우리 민주당 후보 모두가 이런 정치적 공격에 대해 단호히 반대의 입장을 공동으로 주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