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 국방부 준비된 메시지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다"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미 국방부 준비된 메시지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다"

    뉴스듣기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미국 국방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한국전쟁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국은 대북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여를 모색하고 있고, 종전선언 가능성을 논의하는 것에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목표는 항상 그랬듯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덧붙였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진 질문에서도 "우리는 이것이 복잡한 문제라는 것을 알고 있으며, 그런 종류의 대화를 하는 데 있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을 지원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례적으로 보면 종전선언 논의의 주무 부처는 국방부가 아닌 국무부다.
     
    따라서 국방부의 종전선언 가능성 언급은 이례적이다.
     
    더욱이 커비 대변인은 이날 답변을 미리 준비한 듯 원고를 읽기도 했다.
     
    즉흥적인 언급이 아닌 부처 간 조율된 메시지로 보인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긍정적 입장을 표명한 것 아니냐는 적극적 해석을 가능케 하는 장면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뉴욕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이 한반도 화해와 협력의 새 질서를 만드는 중요 출발점이라면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7일 북한 김성 유엔대사가 유엔연설에서 한미 양국의 종전선언 논의 메시지에 어떤 대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