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오수 '尹검찰 고발 사주 보도'에 "감찰부 진상조사하라"

뉴스듣기


법조

    김오수 '尹검찰 고발 사주 보도'에 "감찰부 진상조사하라"

    뉴스듣기
    김오수 검찰총장. 황진환 기자김오수 검찰총장. 황진환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참모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범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인터넷매체 '뉴스버스' 보도 내용 관련 김 총장이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고 2일 밝혔다.

    '뉴스버스'는 이날 오전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의 대검에서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했던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 당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는 손 검사가 고발장에 고발인은 공란으로 하고 피고발인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등의 이름을 적어 김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뉴스버스는 해당 고발장이 미래통합당 측에 전달된 후 법률지원단으로 갔지만 실제 고발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
    해당 보도에 대해 손 검사는 "아는 바가 없어 해명할 내용도 없다"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 측은 "당시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며 "정보 제공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전달받은 대화창은 모두 지웠기 때문에 해당 문건을 제가 받았는지, 누구로부터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