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옹~" 차량 보닛 속 아기 고양이…119구조대가 살려

뉴스듣기


전북

    "야옹~" 차량 보닛 속 아기 고양이…119구조대가 살려

    뉴스듣기

    노 부부 차량 운행 중 고양이 소리에 '화들짝', 119구조대로 직행
    김제소방서 119구조대, 장비 동원 차량 부품 사이 낀 고양이 구조

    김제소방서 119구조대에 의한 구조된 새끼 고양이. 김제소방서 제공김제소방서 119구조대에 의한 구조된 새끼 고양이. 김제소방서 제공
    엔진룸과 차량 바퀴사이에 끼어있는 아기 고양이가 '119구조대'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
     
    전북 김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3시쯤 한 노 부부가 탄 자가용 한 대가 급하게 김제소방서를 찾아와 "차 안에 고양이가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119구조대장과 대원들은 차량 보닛을 열어보니 차량 엔진과 타이어 부근에서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
     
    구조대원들은 차량 보닛을 열고 차량 하부를 구조 전문장비를 이용해 들어 올렸다.

    그리고 차량 하부 엔진룸과 차량 바퀴 사이의 공간이 생긴 틈으로 끼어 움직이지 못한 아기 고양이를 꺼냈다.
     
    김제소방서 119구조대는 김제시에 연락해 유기동물 보호센터에 고양이를 인계하기로 했다.

    김규수 119구조대장은 작은 생명이라도 지나치지 않고 구조를 위해 소방서를 직접 찾아준 노 부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