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北 피격사건 책임전가에 "사실 규명·해결 위한 노력 바란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정부, 北 피격사건 책임전가에 "사실 규명·해결 위한 노력 바란다"

    뉴스듣기

    통일부·국방부, 비슷한 시간에 동일한 입장 밝혀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 우선적 연결 촉구"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 펼치는 해군 함정.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30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지난달 서해 공무원 살해 사건의 책임을 우리 측에 돌린 데 대해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고도 덧붙였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과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각각 정례브리핑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오전 '남조선 보수패당의 계속되는 대결망동은 더 큰 화를 불러오게 될 것이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우발적 사건이 남북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6월 9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12시부터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보도했고, 이날부터 지금까지 계속 통신에 응하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