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사법시험 2차 합격

뉴스듣기


법조

    국내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사법시험 2차 합격

    뉴스듣기
    mm

     

    국내 사법시험 사상 최초로 시각장애인이 2차 시험에 합격해 법조인 등용을 눈앞에 두게 됐다.

    법무부가 21일 확정, 발표한 제50회 사법시험 2차 합격자 1,005명 명단에는 시각장애 3급인 27살 최영씨의 이름이 당당히 올랐다.

    최씨는 두 눈의 시야가 주시점(注視點)에서 5도 이하에 불과해, 사물의 식별이 불가능하고 독서는 물론 보조자의 도움없이는 일상적인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다.

    이 때문에 그는 음성형 교재를 청취하며 수험준비를 해왔다. 2002년부터 2006년까지 5차례 사법시험 1차시험에 응시했으나, 시각장애라는 핸디캡 때문에 연거푸 불합격의 고배를 마신 뒤 지난해 1차시험 합격에 이어 올해는 2차시험마저 합격하는 투혼을 보였다.

    시각장애인이 논술형으로 치러지는 사법시험 2차에 합격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써, 향후 장애인이 법조인 등 전문직에 활발하게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는 이와 관련, "국가시험 최초로 시각장애 응시자에게 음성지원 프로그램이 장착된 컴퓨터를 제공하는 등 사법시험 응시방법을 대폭 개선한 지 3년 만에 결실을 보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2008년도 사법시험 2차 합격자 가운데 남자는 621명, 여자는 384명으로 여성 합격자의 비율이 38.21%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법학 전공자의 비율은 81%, 비전공자의 비율은 약 19%로 집계됐으며, 최저 합격점수는 총점 353.74점(평균 47.16)이다.

    3차 시험은 다음 달 18일~21일 사법연수원에서 실시되고 최종 합격자는 다음 달 28일 발표된다. 2009년도 52회 사법시험(약 1,000명 선발예정)은 내년 2월18일 치러진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