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높이는 높이로 제압' 잉글랜드가 찾은 스웨덴 해법

뉴스듣기


축구

    '높이는 높이로 제압' 잉글랜드가 찾은 스웨덴 해법

    뉴스듣기

    2골 모두 머리로 작성
    28년 만의 4강 진출

    잉글랜드의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가 7일(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과 4강전에서 후반 30분 선제골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스웨덴의 돌풍을 잠재웠다.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스웨덴을 2대0으로 꺾었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무려 28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사상 첫 4강 진출을 노렸던 스웨덴은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스웨덴은 높이를 앞세운 탄탄한 수비가 장점인 팀이다. 16강전까지 4경기를 치르면서 6골을 넣으면서도 2실점에 그쳤다. 공격을 주도하기보다는 상대 공격을 묵묵히 막아낸 뒤 역습으로 허점을 공략하는 전술을 펼친다.

    스웨덴은 이날 역시 같은 방식으로 경기를 펼쳤고 잉글랜드는 공격 기회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지루한 경기가 이어지던 상황. 잉글랜드는 높이가 장점인 스웨덴을 상대로 해법을 높이에서 찾았다.

    전반 30분 잉글랜드가 첫 코너킥을 얻어냈다. 그리고 해리 매과이어가 스웨덴의 장신 선수들 사이에서 머리로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에밀 포르스베리를 앞에 두고 거칠게 뛰어올라 정확한 헤더로 득점을 기록했다.

    두 번째 득점 역시 머리에서 나왔다. 주인공은 손흥민의 동료 델레 알리였다.

    후반 13분 제시 린가드의 크로스를 알리가 깔끔한 헤더로 스웨덴의 골망을 흔들었다. 정교한 크로스, 오프사이드를 완벽히 무너뜨린 움직임, 정확한 마무리까지 흠잡을 데 없는 득점 장면이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선제골을 허용한 스웨덴은 앞선 경기들보다 더욱 공격적으로 나서며 반전을 꾀했지만 번번이 골키퍼 조던 픽포드의 선방에 막히며 고개를 떨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