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유철 "돈으로 표심 사려하나"…박원순 청년수당 직격

뉴스듣기


국회/정당

    원유철 "돈으로 표심 사려하나"…박원순 청년수당 직격

    뉴스듣기

    "고기 잡는 법 가르쳐야, 경제활성화 3법은 황금어장법"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6일, 서울시의 '청년수당' 지급 방침과 관련해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청년들의 표심을 돈으로 사겠다는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생현안대책회의에서 "혈세를 선심성으로 쓰려는 행태가 한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는 서울에 사는 만 19~29세 사이 청년 중 중위소득 60% 이하의 저소득층 가정 출신이면서 미취업 상태인 3,000명을 대상으로 활동비로 월 50만원씩을 최장 6개월간 지급하는 '청년수당' 정책을 발표했다.

    원 원내대표는 "청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고기를 주는 것이 아니라 고기를 잡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이라며 "청년 일자리가 많은 황금어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