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압박 수위 높이는 野 "국민 속인 황교안 사퇴하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압박 수위 높이는 野 "국민 속인 황교안 사퇴하라"

    뉴스듣기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시도당 및 지역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해 사실을 왜곡.과장한 황교안 국무총리에 대한 사퇴를 요구하며 압박수위를 높였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역사 국정교과서 저지를 위한 새정치연합-전국 지역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국민을 속이고 편 가르기에만 올인한 공안총리 황교안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황 총리는 현행 교과서에 '6.25전쟁 남북공동책임론'이 기술됐다거나, 1948년 남한에 대해선 '정부수립', 북한에 대해선 '국가 수립'으로 설명해 북한에 우호적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현행교과서에는 남북공동책임론 관련 내용이 없는 것으로 일찌감치 확인됐으며, 1948년 정부수립은 이승만 정권때부터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다'는 취지로 채택한 것이었다.

    새정치연합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국민의 외침에 귀를 막고, 국민의 눈에서 등을 돌린 독재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