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국정교과서 막말 파문' 이정현, "발언 진의 왜곡돼 억울"

전남

    '국정교과서 막말 파문' 이정현, "발언 진의 왜곡돼 억울"

    "언동 경계하며 신중히 정치를 하겠다"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사진=이정현 의원실)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전남 순천 곡성)이 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발언 파문과 관련해 "발언 진의가 왜곡됐다"면서도 "앞으로 신중하게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발언 파문이 확산되자 5일 별도 입장을 발표해 "발언 진의를 완전히 왜곡시켜 '국정 교과서를 반대한 사람들을 국민이 아니라고 했다'고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금까지는 오해로 비난했다면 이제부터라도 신중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시민들과 군민들의 마음을 쓰게 하는 어떤 언동도 더 경계하면서 신중하게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례적으로 이날 오전 첫 비행기로 순천에 와 국사 교과서 국정화 관련 발언에 대해 기자회견을 한 시민 서명 캠프를 찾은 데 이어 자신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손훈모 변호사도 직접 찾아가 만나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RELNEWS:right}

    손 변호사는 이 의원과 만났지만 이날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고발장 접수를 강행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