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종걸 "'적화통일' 발언한 이정현은 '친박 실성파'"(종합)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종걸 "'적화통일' 발언한 이정현은 '친박 실성파'"(종합)

    뉴스듣기

    안민석 "3번 사과 요구에 사과 아닌 유감 표명"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사람들에 대해 "적화통일 의도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29일 "정상적인 판단력을 지녔는지 의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새누리당 일부 의원은 교과서 국정화 전에 두뇌의 정상화가 정말 시급해 보인다"며 "서청원 의원의 '화적떼' 발언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이 의원이 국정화를 반대하는 분들에게 '적화통일을 준비한다'고 했는데 정상적인 판단을 지닌 분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이분들(서청원, 이정현 의원)은 '친박(친박근혜)'이 아니라 '친박 실성파'라고 부르고 싶다"고 꼬집었다.

    그는 서 의원과 이 의원을 향해 "(국정화를 반대한다고 밝힌)정의화 국회의장과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그분들을 공안당국에 신고해서 포상금이라도 받으려는 것이 아니냐"고 비꼬았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공개된 국정화TF의 경찰신고 녹취록에 대해서도 "이분들은 신분과 장소, 활동 목적을 감추려는 모습을 보였는데 정상적인 공무원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떳떳하지 못한 일을 하다 들킨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도 "상상하지 못할 주장을 한 이 의원에게 3번의 사과를 요구했는데 사과가 아닌 유감 표명을 통해 본인의 주장에 대한 설득을 하는 수준에 그쳤다"며 "야당 의원뿐 아니라 역사전공자와 교수 등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전문가들을 향해 적화통일 세력을 운운하는지 개탄할 수 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