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교과서 국정화 역사 말고 다른 과목 확대도?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교과서 국정화 역사 말고 다른 과목 확대도?

    뉴스듣기

    "자신과 가정은 누구의 돌봄도 받지 않겠다는 투지 갖게 해야"

    고등학교 한국사 8종 검인정 교과서 (사진=홍성일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포럼에서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이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경제와 문학,윤리,사회교과서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해 교과서 국정화가 확대돼야 한다는 뉘앙스의 주장을 폈다.

    전 사무총장은 28일,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역사 바로 세우기, 올바른 역사교과서 왜 필요한가?'라는 제목의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포럼에서 "아이들을 제대로 가르치는 것만이 앞으로 우리나라가 잘 살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라는 부모세대의 헌신이 결합돼 일어선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밝혔다.

    전 사무총장은 "올바른 역사교과서라고 말하는게 이것이 완성이 아니라 시작"이라면서 "경제와 문학,윤리,사회 교과서 모두에서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운 기적의 힘은 사라지고 불평과 남탓, 패배감을 실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