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청와대,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개입…또 거짓말"

뉴스듣기


국회/정당

    野 "청와대,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개입…또 거짓말"

    뉴스듣기

    최몽룡 교수 "현정택 수석 전화" CBS 인터뷰…통화내역 제출 요구

    청와대 자료사진 (사진=황진환 기자)

     

    청와대가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한 '불간섭 원칙'과 달리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자 초빙 과정에 직접개입한 것으로 나타나자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앞서 CBS노컷뉴스는 지난 4일 국정화 대표집필진 발표와 관련해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에게 현정택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전화를 걸어 기자회견 참석을 종용했다고 보도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5일 "자신을 정부의 방패막이쯤으로 생각하는 분(최 교수)에게 공정하고 중립적인 교과서 집필을 기대할 수도 없거니와, 김정배 위원장이 언급한 '위쪽'은 도대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책임을 교육부에 떠넘기기 급급하던 청와대가 실제로는 국정교과서 추진을 주도하고 있었음을 방증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현 수석이 제자들과 술을 마신 최 교수에게 '그래도 나와 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선 "얼마나 다급했으면 취중 기자회견을 부탁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다른 대표집필진인 신형식 이화여대 명예교수에 대해선 "지난 2013년 친일독재 미화로 국민적 공분을 사 퇴출된 교학사 교과서를 적극 옹호했던 전력이 확인됐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