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내일 회동서 진전 있을까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내일 회동서 진전 있을까

    뉴스듣기
    이종걸(오른쪽)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국회 파행사태 해결 논의를 위한 회동에 참석해 발언하는 동안 정의화(가운데) 국회의장과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경청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5일 여야 원내대표를 불러 국회 정상화를 요청했지만, 여야는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여야는 6일 오전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을 갖고 계류 중인 법률안 통과를 위한 본회의 개최 여부와 국정교과서 문제를 둘러싼 국회 정상화 문제 등 현안을 한번 더 논의한 뒤, 그 결과에 따라 다시 원내대표 회동을 가질지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새누리당 유의동 원내대변인은 "오늘 오전 있었던 양당 원내수석부대표 간 논의를 바탕으로 많은 논의 주제를 일일 점검했고, 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내일(6일) 오전 중 양당 원내수석부대표 간 논의가 다시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정치연합 박수현 원내대변인은 "원내수석부대표 간 회동 결과에 따라 최종적으로 원내대표 회동이 있지 않겠나, 오늘 오전 원론적인 수준의 회동이 있었고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을 했다. 내일 논의에서 진전된 합의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두 원내대변인은 "오전 회동을 통해 입장 차를 확인했지만, 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서로의 입장을 더 이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회동 전 정 의장은 "가능하면 교과서 문제는 교과서 문제로, 국정은 또 국정이니까 여야가 정해져 있는 일정에 따라 국회가 더 이상 공전되지 않도록 도와달라"며 새정치연합에 '투트랙' 전략을 주문했다.

    정 의장은 또 "여야 합의 하에 본회의를 하도록 돼 있는데 지금 교과서 문제로 본회의가 계속 열리지 않는 것에 대해 의장으로서 걱정이 안될 수 없다"면서 "특히 예산안도 지난해와 같이 12월 2일에 법정시일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역사교과서에 대해서는 정부 고시가 됐으니 국사편찬위원회나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여야 정치권과 국회는 민생을 집중했으면 좋겠다"며 "노동개혁 5법이나 경제활성화 관련 법 등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 만들려는 많은 법안들이 하루빨리 국회를 통과해 국민의 열망에 국회가 부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가 이제 5개월 남았는데, 오는 13일까지 선거구획정위의 제출안을 국회에서 어느 정도 가닥을 잡아줘야 한다"며 "정개특위 활동 연장 등 깊이 있고 실질적인 논의가 시급한 상황이다. 의장이 만들어 준 자리가 국회 정상화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압박했다.

    또 "경제에 새롭게 동력을 삼을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해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이 11월 내에 통과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