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술렁이는 검찰 "떡값수수 검사 명단 빨리 공개해라""

뉴스듣기


법조

    술렁이는 검찰 "떡값수수 검사 명단 빨리 공개해라""

    뉴스듣기
    김용철

     

    현직 최고위급 검찰 간부 여러 명도 삼성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검찰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삼성의 금품로비에 현직 최고위급 검찰 간부 여러 명도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검찰 내부는 뒤숭숭한 상황이다.

    검찰은 상황이 이렇게 된 만큼 어서 명단을 공개해 수사에 착수하자는 입장이다.

    대검찰청의 한 검사는 "조직을 엉망으로 만들어놨으면 명단을 공개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검찰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검사는 "최고위급이라고 하면 10명 이내인데 실제 금품을 받지 않은 사람에게는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한 의원이 전에도 ''떡값 검사''를 공개했다가 손해배상 소송을 당해 패소한 적이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BestNocut_R]

    또 "명단을 다 공개할 수 없으면 그 중 많이 받은 사람, 10억 받은 사람이라도 해야 할 거 아니냐"며 "한 명이라도 명단이 공개되면 곧바로 수사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검사는 김용철 변호사와 같은 고향이거나 관련이 있는 검사들은 모두 긴장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김 변호사의 의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검사들도 있다.

    한 검사는 "떡값 검사 얘기는 그렇다고 쳐도 에버랜드 위증 조작 의혹은 변호사가 자신이 변호한 의뢰인에게 죄가 있다고 뒤집는 얘기 아니냐"며 불만을 제기했다.

    또 다른 검사는 "아내와 이혼한 뒤 모든 재산이 아내 명의로 돼 있고 아내 집 근처의 콘테이너에서 삼성 사건이 불거지기 전부터 살고 있었던 사실을 검찰 내부에 알려진 사실이었는데 삼성 운운하며 숨어지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의도 자체에 의문을 제기하는 분위기들도 있다"고 말했다.

    수사 착수에 대해 신중하자는 입장도 만만치 않다.

    김용철 변호사의 주장이 말 그대로 주장일 뿐 구체적인 자료나 사실이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대검 관계자는 "오늘 보도된 내용과 자료를 검토하고 결정하겠다"며 구체적인 것은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우선 금품을 받았다는 검사들의 명단이 공개돼야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검 관계자는 "수사팀에 떡값을 받았다는 검사가 들어있을 수도 있어 현재로서는 수사팀을 구성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사실이 없다"며 "사제단을 압수수색할 수도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앞서 정상명 총장도 대검 국정감사에서 떡값 검사 명단을 공개하라며 자료를 검토한 뒤 수사에 착수할 수 있다고 밝혀 명단 공개와 수사 착수 시기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